옛 전남도청에서 치뤄질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
상태바
옛 전남도청에서 치뤄질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
  • 도시일보
  • 승인 2020.05.13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40주년 기념식,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 앞서 거행

처음으로 최후항쟁지인 옛 전남도청 앞에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거행된다.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국가 기념일로 지정된 1997년 이후 처음으로 기념식 장소가 변경됐다.  

그동안 정부 기념식은 매년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치러져왔으나, 40주년의 의의를 고려해 이같이 결정됐다.

13일 국가보훈처 등에 따르면, 이달 18일 오전 열릴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 광장(5·18 민주광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기념식이 거행될 5·18민주광장은 옛 전남도청 앞에 위치해 있다. 5·18 계엄군의 헬기 사격 흔적이 선명히 남아 있는 '광주 1번지' 전일빌딩과 항쟁의 주요무대인 금남로와 인접해 오월 광주 정신의 정체성과 상징성을 담고 있다.

기념식순은 기존(경과 보고·기념 공연·기념사·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과 비슷하나, 5·18 최후의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을 활용한 기념 공연 등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또 세대·지역을 초월해 항쟁의 의의와 정신을 계승하는 취지에서 기념식이 열릴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3년간 5·18기념식에는 5000여 명 이상이 참석해왔다. 이번 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기념식 규모는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기념식 참석 인원은 400여 명 규모(5·18 3단체 각 70명씩만 참석 등)로 대폭 축소되고,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지침 준수 등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옛 전남도청은 5·18 항쟁 당시 계엄군의 폭압에 항거한 시민군이 상황실 등을 운영했던 항쟁 근거지이자, 5월27일 최후진압 당시 마지막까지 항쟁한 사적지다.

보훈처 관계자는 "최후항쟁지의 상징적 의미를 살려 항쟁 의의와 정신 계승에 집중하는 기념식을 준비할 방침이다"며 "코로나19 감염 추세를 주시하며 방역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19로 바뀐 소비시장...'집콕'에 '온라인 장보기'가 대세
  • 코로나 시대의 문화, 오늘은 사이먼 맥버니 '인카운터' 보세요
  • 5·18의 진실을 알려라! 방탈출게임으로 배우는 518정신
  • 1일 3깡에 열광하는 대한민국...가수 '비'의 역주행 비결은?
  • 트렌드 '한달살기' 경남 합천군도 드라마틱하게 도전?
  • 주지훈, '킹덤' 속 카리스마로 버거킹 광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