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40돌 기념식 거행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상태바
5·18 40돌 기념식 거행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 도시일보
  • 승인 2020.05.18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가치 계승
국민의 메시지 담은 제40주년 기념식
유족 비롯 정부관계자 400여명 참석

5·18 제40주년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열렸다. 기념식에는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가치를 계승하고 국민 통합의 메시지가 담아냈다.

기념식의 주제는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였다. 그 전 정부들이 금지한 '임을 위한 행진곡'의 노랫구절이기에 특별하다. 이날 기념식에는 5·18민주유공자와 유족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 등 400여 명이 참석한다.

또한 이번 기념식은 5·18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리는 첫 기념식이다.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1997년부터 국립 5·18민주묘지에서만 거행됐다.

40주년 기념식은 5·18의 역사·가치 계승을 통한 정의와 통합의 메시지를 강조한다. 특히 청년 세대가 '불의에 맞서 일군 민주화 역사를 올바르게 계승하겠다'는 의지를 전할 것으로 보인다.

기념식은 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국민의례·경과 보고·편지 낭독·기념사·기념 공연·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서로 진행된다. 사회는 방송인 김제동이 맡는다.

식전 행사에 상영되는 도입 영상은 '26년', '화려한 휴가', '택시운전사' 등 5·18을 다룬 영화를 재구성했다.

국민의례 중 김용택 시인이 기념식을 위해 집필한 묵념사 '바람이 일었던 곳'을 문흥식 5·18구속부상자회장이 낭독한다.

경과 보고는 예년과 달리, 청년 세대가 항쟁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한다는 취지로 남녀 대학생 차경태·김륜이씨(5·18 유족과 유공자 자녀)가 맡는다. 기존에는 5·18단체장과 광주보훈청장이 경과를 보고해왔다.

5·18 때 계엄군의 만행으로 숨진 임은택씨의 부인 최정희(73)씨의 원통한 사연도 편지로 소개된다. 임씨는 1980년 5월21일 3공수여단의 총격으로 숨졌고, 열흘 만에 광주교도소에서 암매장된 채 발견됐다.

기념공연에서는 작곡가 정재일, 영화 감독 장민승이 만든 환상곡 '내 정은 청산이오'가 처음 공개된다.

'내 정은 청산이오'는 '님을 위한 행진곡'을 모티브로 남도음악·전통문화·오케스트라·랩 등 다양한 장르를 활용한 곡으로, 5·18희생자와 광주에 헌정된다.

기념식 뒤에는 5·18희생자 묘역을 참배하며 앞서 간 이들의 숭고한 넋을 기린다.

국가보훈처 관계자는 "이번 기념식은 5·18민주유공자의 고귀한 희생 정신을 기리고 민주·인권·평화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해 국민 통합 계기를 마련하는 데 역점을 뒀다"면서 "코로나19 방역에 만전을 기한 가운데 항쟁 40주년의 의의를 널리 알리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19로 바뀐 소비시장...'집콕'에 '온라인 장보기'가 대세
  • 코로나 시대의 문화, 오늘은 사이먼 맥버니 '인카운터' 보세요
  • 5·18의 진실을 알려라! 방탈출게임으로 배우는 518정신
  • 1일 3깡에 열광하는 대한민국...가수 '비'의 역주행 비결은?
  • 트렌드 '한달살기' 경남 합천군도 드라마틱하게 도전?
  • 주지훈, '킹덤' 속 카리스마로 버거킹 광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