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에 살어리랏다' 신청해서 한달간 자연인으로 산다
상태바
'산청에 살어리랏다' 신청해서 한달간 자연인으로 산다
  • 도시일보
  • 승인 2020.05.18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리산 자락 산청서 한 달간 살아 볼까요?

산청군에서 지리산과 경호강 등 자연과 함께하는 경남형 한 달 살이 사업을 펼친다. 이에 한달살이 사업 ‘산청에 살어리랏다’에 참여할 신청자를 전격 모집한다.

사업명은 속세를 떠나 자연과 함께하고 싶은 마음을 노래한 ‘청산별곡’을 모티브로 삼아 이름지어졌다. 산청군의 체류형 장기 여행 프로젝트 ‘산청에 살어리랏다’는 복잡한 도심의 지친 일상에서 벗어나 지리산과 경호강을 벗 삼아 체류하며 한방 약선음식을 만나고, 청년농업인 육성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다.

프로그램은 '유유자적형', '축제참여형', '역사+문화+명소찾기형', '정착준비형'으로 구분된다.

유유자적형은 스트레스로 굳어진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프로그램이다. 동의보감촌 힐링프로그램을 비롯해 지리산둘레길 코스 탐방, 지리산천왕봉 등반, 대원사 계곡길 산책, 대원사 템플스테이 등이 포함된다.

축제참여형은 대한민국 대표축제인 산청한방약초축제 등 산청 지역 축제에 참여하고 관광객의 입장에서 본 축제 후기와 잘된점, 개선사항 등을 토론하고 건의하는 프로그램이다.

숨은 역사문화명소찾기형은 주요 관광지와 숨은 명소 찾기를 통해 산청을 더 자세히 알아보는 내용으로 채워진다.청렴과 실천의 상징인 남명 조식 선생과 삼우당 문익점 선생이 목화 재배에 성공한 목면시배유지 등 산청의 인물과 역사적 관광지에 대한 탐방이 주를 이룬다.

정착준비형은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청년들 도움을 얻을 수 있는 프로그램들로 꾸려진다. 정착을 위한 거주지와 생계유지수단을 찾는 활동을 지원하며 산청의 고수입 농특산물인 딸기와 곶감 재배에 대한 선배 농업인들의 노하우를 전수받는 기회도 얻을 수 있다.

산청지역내 농촌체험마을과 농촌교육농장 등을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군은 이들 프로그램 가운데 특히 예비 농사꾼의 준비시간이 될 수 있는 정착준비형에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또 산청 관광 홍보에 적극 참여하는 파워블로거와 코로나19를 위해 애쓴 의료진, 자원봉사자도 우대할 예정이다.

참가신청은 경남 외 거주자로 만 18세 이상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군 관계자는 “짧은 시간 여러 관광지를 돌아보는 여행에서 한 곳에 체류하며 진정한 휴식과 치유의 시간을 갖는 것이 요즘의 트렌드이다”며 “맑은 공기, 시원한 계곡 물소리, 운무가 그림처럼 드리운 산청의 한 달 살이에 참여해 보는것도 좋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19로 바뀐 소비시장...'집콕'에 '온라인 장보기'가 대세
  • 코로나 시대의 문화, 오늘은 사이먼 맥버니 '인카운터' 보세요
  • 5·18의 진실을 알려라! 방탈출게임으로 배우는 518정신
  • 1일 3깡에 열광하는 대한민국...가수 '비'의 역주행 비결은?
  • 트렌드 '한달살기' 경남 합천군도 드라마틱하게 도전?
  • 주지훈, '킹덤' 속 카리스마로 버거킹 광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