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늴리리 만보' 걸어볼까? 걷기 좋은 부산, 미션 워킹투어
상태바
'늴리리 만보' 걸어볼까? 걷기 좋은 부산, 미션 워킹투어
  • 도시일보
  • 승인 2020.05.19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문화·쇼핑·먹거리…'부산 도보 투어' 나왔다

부산시는 부산 도심 속 도보 테마 관광 프로그램인 ‘2020년 걷기좋은부산, 미션 워킹투어’를 운영한다. 부산관광공사와 함께 사람중심 보행정책에 맞춰 시행하는 프로그램이다.

‘걷기좋은부산, 미션 워킹투어’는 기존의 설명 위주의 스토리텔링 투어를 개선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부산 속 각 지역환경에 어울리는 캐릭터 스토리텔러와 함께 테마 코스를 걷고 즐기는 새로운 개념의 도보 투어 관광 상품이다.

역사·문화·쇼핑·먹거리 등이 함께 어우러진 부산 도심 속 도보여행을 위해 ▲남구 평화로 ▲동구 타오르길 ▲수영구 짝지길 ▲중구 지름길 ▲영도구 지림길 등 5개 정규투어 코스와 ‘특별투어’로 ▲해운대구 부산영화축제의 거리 등 권역별 특화된 콘셉트의 테마관광코스 6개를 발굴했다.

각 코스에는 장르를 부여해(평화로-다큐, 타오르길-청춘물, 짝지길-로맨스, 지름길-예능, 지림길-스릴러) 그에 맞춘 프로그램을 개발, 코스에 따라 다양한 캐릭터 스토리텔러를 설정해 연극 한 편을 보여주듯 구성했다.

남구의 평화로에는 역사선생님, 동구의 타오르길에는 불꽃선배, 수영구 짝지길에는 연애고수님이 등장하여 투어를 이끌어 준다.

중구 지름길에서는 구수한 사투리의 부산 아지매를 만날 수 있고, 영도구 지림길에선 동네 달건이,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운영될 해운대구 부산영화축제의 거리에서는 영화배우로 분한 스토리텔러와 동행하며 2시간 남짓 동안 지루할 틈 없이 여행할 수 있다.

특히 올해 워킹투어는 미션을 부여한다. 특별한 ‘미션 워킹투어’인 ‘늴리리~만보’미션이 바로 그것이다. 이를 시작으로, 코스마다 장르에 맞춰 다양한 미션이 주어지며, 단순히 보고 듣는 도보여행을 넘어서 캐릭터 스토리텔러와 함께 미션을 수행하며 걷다 보면 어디에서도 겪어보지 못한 색다른 콘셉트의 워킹투어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부산관광공사 관계자는 “코스별 특색에 맞춰 캐릭터 스토리텔러가 워킹투어를 진행하는 것은 기존의 투어들에서는 볼 수 없었던 이색적인 투어”라며 “워킹투어가 부산관광을 대표하는 핵심 상품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워킹투어는 올 11월까지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에 각 코스의 출발장소에서 출발한다. 투어인원은 7~20명이며, 참가비는 1만원이다. 워킹투어 홈페이지에 접속해 투어 코스와 일정을 선택해 신청할 수 있다.

또 자체 개발한 ‘걷기좋은부산, 워킹투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관광지 음성해설, 길 안내 서비스 등을 제공해 관광객 편의성을 높이고, 코스를 걸으면 GPS로 자동 인식되는 모바일 스탬프 획득 후 커피 교환 쿠폰을 제공함으로써 관광객 흥미를 유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19로 바뀐 소비시장...'집콕'에 '온라인 장보기'가 대세
  • 코로나 시대의 문화, 오늘은 사이먼 맥버니 '인카운터' 보세요
  • 5·18의 진실을 알려라! 방탈출게임으로 배우는 518정신
  • 1일 3깡에 열광하는 대한민국...가수 '비'의 역주행 비결은?
  • 트렌드 '한달살기' 경남 합천군도 드라마틱하게 도전?
  • 주지훈, '킹덤' 속 카리스마로 버거킹 광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