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영장 청구! '극단선택 경비원' 가해자 입주민, 구속심사대 선다
상태바
구속영장 청구! '극단선택 경비원' 가해자 입주민, 구속심사대 선다
  • 도시일보
  • 승인 2020.05.20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10일 경비원 극단선택…"억울"
지난달 "입주민에 폭행 당해" 고소
주민 "코뼈 상해 경비원 자해" 주장

서울 시내 한 아파트 경비원이 입주민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호소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해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이에 검찰은 가해자로 지목된 입주민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그날 오후 서울 강북구 소재 A아파트 입주민 B씨에 대해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이날 상해 등 혐의로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한 바 있다.

A아파트에서 경비원으로 근무했던 최모씨는 지난달 21일과 27일 B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접수했고다. 그러다 지난 10일 오전 억울함과 두려움을 호소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자택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장에 의하면 최씨는 코뼈가 부러지는 상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가해자로 지목된 B씨를 지난 17일 소환해 조사했다. B씨는 특히 경찰 소환조사에서 폭행 의혹 관련 주요 내용인 코뼈 골절에 대해 "자해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는 자신을 돕던 아파트 입주민들에게 '도와주셔서 감사하다. 저 너무 억울하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음성 녹음을 통해 남긴 유서에서는 울먹이는 목소리로 "저처럼 경비가 맞아서 억울한 일 당해서 죽는 사람 없게 꼭 (진실을) 밝혀달라"며 "경비를 때리는 사람을 강력하게 처벌해달라"고 호소했다.

아파트 경비원 최모씨 폭행과 폭언 가해자로 지목되는 서울 강북구 우이동 소재 아파트 입주민이 18일 오전 서울 강북경찰서에서 소환조사를 마친 후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가해자로 지목된 입주민은 지난달 21일 와 이중주차 문제 등으로 지난달 27일, 3일 등 최모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파트 경비원 최모씨 폭행과 폭언 가해자로 지목되는 서울 강북구 우이동 소재 아파트 입주민이 18일 오전 서울 강북경찰서에서 소환조사를 마친 후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가해자로 지목된 입주민은 지난달 21일 와 이중주차 문제 등으로 지난달 27일, 3일 등 최모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유족에 따르면 B씨는 최씨에게 '친형에게 폭행을 당해 코뼈가 내려앉았다고요?'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그 외 메세지에는 최씨를 '머슴'으로 칭하며 '무슨 망신인지 모르겠오', '아무쪼록 친형님에게 맞아서 부러져 내려앉은 코 쾌차하시고', '수술비만 이천만원이 넘는다. 장애인 등록이 된다'는 등 비꼬는 듯한 내용이 담겨있었다.

최씨와 B씨는 지난달 21일 이중주차된 차량을 이동하는 문제로 갈등을 빚었다는 게 입주민들의 설명이다.

※정신적 고통 등 주변에 말하기 어려워 전문가 도움이 필요하다면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자살예방핫라인(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19로 바뀐 소비시장...'집콕'에 '온라인 장보기'가 대세
  • 코로나 시대의 문화, 오늘은 사이먼 맥버니 '인카운터' 보세요
  • 5·18의 진실을 알려라! 방탈출게임으로 배우는 518정신
  • 1일 3깡에 열광하는 대한민국...가수 '비'의 역주행 비결은?
  • 트렌드 '한달살기' 경남 합천군도 드라마틱하게 도전?
  • 주지훈, '킹덤' 속 카리스마로 버거킹 광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