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의 문화, 오늘은 사이먼 맥버니 '인카운터' 보세요
상태바
코로나 시대의 문화, 오늘은 사이먼 맥버니 '인카운터' 보세요
  • 도시일보
  • 승인 2020.05.20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온라인 공연]사이먼 맥버니 '인카운터'

컴플리시테 극단의 대표작인 '인카운터(The Encounter)'가 23일 오전 6시까지(한국시간) 무료 공개된다. 한국에서는 영국문화원의 협력으로 LG아트센터 채널(http://www.lgart.com/down/2020/LGARTS-encounter.html)을 통해 볼 수 있다.

컴플리시테 예술감독 사이먼 맥버니가 페트루 포페스쿠의 소설 '아마존 비밍(Amazon Beaming)'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연극 작품. 소설은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사진작가 로런 매킨타이어의 실화를 바탕 삼았다.

컴플리시테(Complicité)는 시적이고 초현실적인 이미지로 영국을 대표하는 극단이다. 공모 또는 결탁이란 의미를 지닌 이름과 걸맞게 '체험의 작품'들을 차례로 선보여왔다.

지난 2015년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내한공연한 연극 '라이온보이'를 떠올려보시라. 그 연극에서는 "보이는 대로 믿지 말라"는 메시지를 던져 관객들의 상상력을 극대화시켰었다.

이번에 공개되는 '인카운터'는 지난 2015년 8월 영국 에든버러 페스티벌에서 초연했다. 연달아 2016~2017년 런던 바비칸 극장 공연을 전석 매진시켰으며 이후로는 세계 주요 도시를 투어했다.

내용은 이렇다. 매킨타이어는 1969년 브라질의 오지인 아마존의 자바리 밸리에서 길을 잃는다. 이후 낯선 부족의 문화에 적응해간다. 인간의식의 한계를 탐험한다. 그러면서 세상에 대한 인식의 지축이 뒤흔들리는 것을 경험하게 된다. 

연극은 매킨타이어의 이 실제 경험을 무대 위로 옮겨낸다. 놀라운 점은 맥버니가 연출과 출연을 맡은 모노극(1인극)임에도, 음향기술자의 활약에 힘 입어 실제에 가까운 체험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마이크를 사용해 여러 인물들의 목소리를 흉내내고, 다양한 사물들로 여러 효과음을 만들어내며, 루프 페달을 사용해서 외부 사운드 스케이프와 캐릭터들의 내면 세계를 창출해낸다.

올리비에상 수상자인 가레스 프라이의 입체 음향 디자인(3D 오디오)이 돋보인다. 그래서 '입체 음향 효과'를 즐기기 위해 반드시 헤드폰을 쓰고 시청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지금까지 만들어진 가장 완전한 이머시브(관객 몰입형) 연극 중 하나"라고 극찬했다. 영국에서 송출되는 영상으로 영어 자막만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동통면, 다시마 2개 넣으니...깊고 진한 국물맛! 大호평
  • 8가지 재료, 8번 정성, 8가지 맛 '팔자피자' 출시
  • 유구 색동수국정원 '형형색색 수국 만개' 힐링하세요!
  • 어른도 '여름방학'이 필요해! '나영석 PD 新힐링예능'
  • 7만3천여㎡ 보랏빛 장관 '정읍허브원' 힐링하세요
  • 여름휴가 위험할것 같아...국내여행도 9월 이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