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지역에서 보고 듣는 인문학 강의...전국 117개 박물관 운영
상태바
우리 지역에서 보고 듣는 인문학 강의...전국 117개 박물관 운영
  • 도시일보
  • 승인 2020.05.21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17개 박물관서 '길 위의 인문학' 운영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박물관협회와 함께 '2020년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11월까지 전국 117개 공·사립 및 대학 박물관에서 운영할 예정이며 참여 대상자는 초·중·고교 학생과 성인들이다.

인문학 사업은 2013년부터 시작돼 100만명 이상 참여해오며 좋은 평을 받고 있다. 지역 박물관의 소장품을 통해 역사, 문화를 배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특히 자유학기제 등 학교 교과과정과 연계해 학생들이 박물관에서 인문학적 상상력을 키울 수 있도록 돕는다.

올해 여주곤충박물관에서는 초등·중학생을 대상으로 '곤충을 잡(JOB)아라~!'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참가자들은 곤충의 이름과 역사, 곤충 산업 발달 현황을 알아보고 곤충 관련 직업을 체험해볼 수 있다.

한국등잔박물관에서는 초등·중학생을 대상으로 '세상을 바꾼 빛'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수렵 생활의 횃불과 실내 생활의 등잔불, 자동차의 전조등, 건물의 전광판 등 빛의 변천과 역사를 배우고 나만의 램프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세계인형박물관은 초·중·고교 학생과 성인을 대상으로 내 감정을 나타내는 인형을 만들고 인형 상황극을 통해 서로에게 듣고 싶은 말, 하고 싶은 말을 표현하며 서로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인형으로 통통(通通)'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진행되며 참여를 희망하는 경우 개별 박물관에 전화로 신청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19로 바뀐 소비시장...'집콕'에 '온라인 장보기'가 대세
  • 코로나 시대의 문화, 오늘은 사이먼 맥버니 '인카운터' 보세요
  • 5·18의 진실을 알려라! 방탈출게임으로 배우는 518정신
  • 1일 3깡에 열광하는 대한민국...가수 '비'의 역주행 비결은?
  • 트렌드 '한달살기' 경남 합천군도 드라마틱하게 도전?
  • 주지훈, '킹덤' 속 카리스마로 버거킹 광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