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학생문화예술센터 건립 "학생들의 꿈과 끼, 감성을 키워나가"
상태바
광주학생문화예술센터 건립 "학생들의 꿈과 끼, 감성을 키워나가"
  • 도시일보
  • 승인 2020.05.22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학생문화예술지원센터 내년 9월 설립

광주시교육청에서 광주학생문화예술지원센터(가칭)를 설립하여 창의예술과 예술메이커 체험전용 공간을 마련한다. 이곳에서 광주 지역 내 학생들은 자신들의 꿈과 끼, 예술적 감성을 키워나갈 수 있게 됐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동구 예술의거리 내 광주중앙초교 운동장 한 켠에 광주학생문화예술지원센터를 내년 9월 개원할 예정이다. 73억8000만원이 투입됐으며 연면적 2790㎡의 2층 규모 건물이다. 현재 건축 설계 중에 있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할 학생들의 창의융합예술 역량 육성을 위한 교육감 공약사업으로, 지난해 3월 광주시의회에서 제정한 '시 교육청 학교문화예술교육 진흥 조례'에 기반하고 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어린이문화원과 광주청소년 삶디자인센터와 협업해 초·중학생 대상 예술창작 체험과 예술메이커 프로그램, 방학 예술캠프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 동구청 미로센터와 연계해 청소년과 지역주민 대상 특화 프로그램도 진행해 예술의거리를 거점으로 한 지역 문화예술교육의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음악·미술·공연·영상예술 분야를 두루 체험할 수 있도록 광주학생문화예술지원센터(가칭)에 실용음악·국악·난타·작곡·한국화·생활디자인·공예·건축·고전무용·실용무용·연극·영상 제작 등 프로그램 특성에 맞는 12개 체험 공간을 구축하기로 했다.

장휘국 교육감은 "제4차 산업혁명시대에 적합한 예술교육은 기존 제작·감상하는 것에 국한되면 안되고 창작·소통까지 할 수 있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센터는 학생의 예술교육만을 위한 것이 아닌 예술의거리를 중심으로 청소년·예술가·지역민이 함께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존재해야 하고, 지역 유관기관과의 협업·소통을 통해 문화예술 거점 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19로 바뀐 소비시장...'집콕'에 '온라인 장보기'가 대세
  • 코로나 시대의 문화, 오늘은 사이먼 맥버니 '인카운터' 보세요
  • 5·18의 진실을 알려라! 방탈출게임으로 배우는 518정신
  • 1일 3깡에 열광하는 대한민국...가수 '비'의 역주행 비결은?
  • 트렌드 '한달살기' 경남 합천군도 드라마틱하게 도전?
  • 주지훈, '킹덤' 속 카리스마로 버거킹 광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