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의 문화, 새로운 상상력이 가미된 '지젤' 공개
상태바
코로나 시대의 문화, 새로운 상상력이 가미된 '지젤' 공개
  • 도시일보
  • 승인 2020.05.22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온라인 공연]아크람 칸·잉글리시 내셔널 발레단 '지젤'

오늘 오후 8시에 영국의 스타 안무가 아크람 칸이 잉글리시 내셔널 발레단과 협업한 '지젤'이 스트리밍된다. LG아트센터 네이버TV 채널(https://tv.naver.com/lgarts)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LG U+와 함께하는 LG아트센터 디지털 스테이지 '콤파스 온라인 – 컴온(CoM On)'의 하나다.

'지젤'은 19세기 낭만주의 발레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대중적인 작품이다. 춤을 좋아하는 시골 아가씨 '지젤', 시골 청년으로 가장한 귀족 알브레히트와 안타까운 사랑을 바탕으로 인간의 사랑과 배신, 구원에 대한 주제를 다룬다.

매번 뜨거운 활력으로 매만지는 작품마다 새로운 시선을 가미한 아크람 칸은 이번 '지젤' 작품에서도 새로운 상상력을 불어넣었다. 순진한 시골 처녀 지젤이 의류 공장에서 일하는 난민으로 설정 한 것. 이젤은 계층을 뛰어 넘는 사랑을 하는 강인한 이미지의 매력적인 여성으로 변화시켰다.

진보적 지젤을 받아들인 잉글리시 내셔널 발레는 로열 발레단과 함께 영국을 대표하는 양대 발레단으로 통한다. 의상과 세트는 영화 '와호장룡'으로 아카데미상 미술상을 수상한 디자이너 팀 입(Tim Yip)이 맡았다.

애초 아크람 칸은 오는 6월 25~27일 LG아트센터에서 '제노스'를 선보일 예정이었다. 무용수로서 마지막 작품으로, 올해 기대작으로 꼽혔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기약 없이 미뤄졌다. 이번 '지젤'이 그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공연을 꾸린 아크람 칸은 런던에서 태어난 방글라데시계 부모를 둔 이민 2세대로 알려져있다. 작품을 통해 끊임없이 자신의 정체성과 자아 찾기에 몰두해 왔다. 이번 '지젤' 역시 그런 작업의 연장선상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19로 바뀐 소비시장...'집콕'에 '온라인 장보기'가 대세
  • 코로나 시대의 문화, 오늘은 사이먼 맥버니 '인카운터' 보세요
  • 5·18의 진실을 알려라! 방탈출게임으로 배우는 518정신
  • 1일 3깡에 열광하는 대한민국...가수 '비'의 역주행 비결은?
  • 트렌드 '한달살기' 경남 합천군도 드라마틱하게 도전?
  • 주지훈, '킹덤' 속 카리스마로 버거킹 광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