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음 많던 '미스터트롯' 콘서트, 내달 7일부터 공연 시작
상태바
잡음 많던 '미스터트롯' 콘서트, 내달 7일부터 공연 시작
  • 도시일보
  • 승인 2020.07.31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 네 번 연기 끝에 마침내 성사

코로나19 여파로 네 번 연기됐던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감사 콘서트가 마침내 열린다.

그동안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4차례나 연기됐다. 지난 4월 개최 예정이었으나 5월 말로 연기됐다. 이후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나아지지 않자 5월 말에서 6월 말로, 6월 말에서 지난 24일로 거듭 연기 소식을 전했다.

그러다 최근 송파구청의 '대규모 공연 집합금지 행정명령'으로 무기한 연기된 것으로 알려진 '미스터트롯' 콘서트가 내달 7일부터 공연을 시작하게 됐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관할구청이 조치를 통해 공연을 재개할 수 있도록 '대규모 공연 방역지침 준수 집합제한 행정명령'과 '대규모 공연 방역 지침'을 내리면서 이번 공연이 성사됐다.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관할 구청의 모든 내용을 준수하며 공연을 한다는 방침이다.

제작사 쇼플레이는 "대규모 공연 방역 지침에 따라 일부좌석이 변경되고 전체 관람객 인원이 축소되며 공연일정 및 공연시간이 변경돼 긴급하게 재예매를 진행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관람객들에게 피해와 불편을 끼쳐드린 점 또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출연진을 포함한 모든 스태프들이 공연에 대한 열망이 커 방역지침을 모두 준수하며 공연 일정을 변경하더라도 공연을 올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공연은 송파구청의 대규모 공연 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플로어석은 한 자리 띄어 앉기, 1층과 2층 좌석은 두 자리 띄어 앉기로 전체적인 관람객 수를 줄였다.

각 회차의 관객이 겹치는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후 2시와 7시였던 공연 시간을 오후 1시와 7시30분으로 변경하는 등 방역대책을 추가 보완해 진행한다.

이번 서울 공연은 연기된 2주간의 공연을 포함해서 일정이 변경됐다. 다음달 7일부터 23일까지 매주 금·토·일요일 5회씩 3주에 걸쳐 총 15회차 공연이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19 장기화에 부산관광, 안전한 언택트 여행지 응모하세요
  • 프리미엄 단독주택 '파르크 원 웅천' 9월 주택전시관 오픈 예정
  • 그날 파주 스타벅스에는 슈퍼전파자의 비말이 둥둥 떠다녔다
  • 영업 중단된 PC방 "고사양 컴퓨터 배달해드릴게요" 생계 모색
  • 영화 '반도' 21일 美 개봉... IMAX의 본고장에서 역대 최대 규모
  • "문화보러(er) 해볼까?" 독창적 영상으로 '문화가 있는 날' 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