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 파주 스타벅스에는 슈퍼전파자의 비말이 둥둥 떠다녔다
상태바
그날 파주 스타벅스에는 슈퍼전파자의 비말이 둥둥 떠다녔다
  • 도시일보
  • 승인 2020.08.19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 스타벅스 2층에 둥둥 떠다닌 슈퍼전파자의 '비말'

경기 파주시 야당동 스타벅스 파주야당역점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누적 연관 확진자가 50명까지 늘어났다. 이와중에 매장의 슈퍼전파자 1명이 에어로졸 형태로 2층 매장 전체를 감염시킨 것으로 드러나 에어컨 바람을 통한 코로나19 전파가 현실화됐다.

18일 파주시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 12일 파주시 운정3동 거주 30대 여성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이 여성이 방문한 스타벅스 파주야당역점을 방문한 27명이 확진됐다. 2차 감염도 이어져 현재까지 22명이 가족과 지인을 통해 감염됐으며, 18일에는 3차 감염자까지 발생했다.

지표환자인 A씨는 증상 발현 전날인 8일 밤늦게까지 이용한 스타벅스 파주야당역점에 확진자가 잇달아 발생하면서 2~3차 감염을 포함해 50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A씨는 오후 7시 30분께 스타벅스 파주야당역점에 들어가 2층 매장 에어컨 앞에서 일행인 관악구 149번 확진자와  2시간 30분 정도 대화를 나눈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까지 확인된 1차 감염자는 모두 이 시간대에 2층 매장에 잠시라도 머물렀던 방문객들이어서 당시 A씨에게서 매우 강한 바이러스가 배출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방역당국이 검사한 결과 A씨의 바이러스 검출 수치(CT값·낮을수록 검출량 많음)는 10대 중반으로 37~40사이인 음성 판정 기준치와 비교하면 수치가 매우 낮았다.

이런 슈퍼전파자의 조건을 갖춘 A씨가 2층 천정에 설치된 5개 에어컨 중 1개 바로 앞 앉으면서 2층 매장 안쪽으로 바이러스가 퍼진 셈이다.

실제로 확진자는 A씨가 앉은 자리 근처가 아닌 매장 2층 전체에서 골고루 발생했다.

확진자 중에는 부모와 함께 1층 매장에 있다가 2층 화장실을 잠시 사용한 초등학생도 있었는데 1층에 있었던 부모는 음성 판정이 나왔다. 다른 확진자 2명도 2층에 10분 정도밖에 머물지 않았지만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방역당국은 A씨가 앉은 매장 구석 계단 인근 자리에서 대화 중 배출된 미세입자 형태의 바이러스가 매장 안쪽으로 불던 에어컨 바람을 타고 매장 곳곳에 퍼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내 최초 웰에이징 힐링 리조트 '힐리언스 선마을'
  • 나훈아 신드롬...펭수도 동참 "아! 테스형! 아! 테스형!"
  • 포항시 이가리항에 나타난 바다표범 '혼자 배회' 눈길 끌어
  • 악뮤에서 가수 이수현으로...데뷔 6년만의 첫 솔로 '에어리언' 공개
  • '지역민이 배제된' 영산강 죽산보 철거...투쟁위원회 파문 일으켜
  • 온라인 진행한 '부산 비엔날레', 사전예약제로 전시장 개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