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도 모르는 이효리 허당매력, 프롤로그만으로 웃음유발
상태바
카톡도 모르는 이효리 허당매력, 프롤로그만으로 웃음유발
  • 도시일보
  • 승인 2020.08.27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효리 "카카오톡 없는데"…기계치 허당 매력

가수 이효리가 기계치였다. 이효리는 스마트 폰 사용을 제대로 못하는 '허당' 매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효리는 다음달 1일 첫 공개되는 카카오엠 리얼리티 프로그램 '페이스아이디(FACE ID)'의 첫 출연자다. 프로그램 측에서는 27일 본격 촬영을 앞두고 이효리와의 첫 만남을 담은 프롤로그 영상을 공개했다.

편안한 차림의 이효리는 '스타들의 스마트폰 화면을 그대로 공개한다'는 콘셉트를 설명하자 스마트폰 사용에 서툰 의외의 허당 매력을 발산했다.

스마트폰에 설치된 어플이 몇 개냐는 질문에 "어플이 정확히 뭔지 모른다"고 되묻거나 "넷플릭스도 오빠가 틀어주면 본다", "TV도 잘 못 켠다"고 밝히는 등 의외의 기계치 모습을 드러냈다.

음악을 듣고 싶어도, 영화를 보고 싶어도, 남편 이상순의 도움이 있어야만 가능하다며 "없으면 못 사는 상황"이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최근 화제가 됐던 지코의 '아무노래' 댄스챌린지 역시 "음악을 어떻게 BGM으로 하는지 절대 모르겠다"며 이상순의 도움을 받아 완성했던 '작품'이라고 고백했다.

또 이효리는 "그럼 카카오톡을 통해서 '페이스아이디'를 볼 수 있는거냐"고 묻고는 "저는 카카오톡이 없는데"라고 밝혀 제작진을 당황시켰다.

카카오톡을 사용하면 단체 대화도 쉽게 할 수 있다는 제작진의 회유에도 "단체로 얘기하면 많이 싸운다"는 남다른 신조를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페이스아이디'는 스타 본인 소유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그대로 화면 녹화하는 참신한 방법의 촬영기법을 통해 마치 이효리의 스마트폰을 직접 들여다보는 느낌을 선사할 전망이다.

스마트폰 카메라를 통해 보는 이효리의 모습들과 함께 그녀의 사진첩, SNS, 주로 사용하는 앱, 인터넷 검색에 이르기까지 스마트폰을 통해 이루어지는 모든 일상 생활이 포착될 예정이다.

모든 영상은 모바일에 딱 맞춘 세로 화면으로 구성돼 스타의 리얼 라이프를 더욱 친근하게 엿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19 장기화에 부산관광, 안전한 언택트 여행지 응모하세요
  • 프리미엄 단독주택 '파르크 원 웅천' 9월 주택전시관 오픈 예정
  • 그날 파주 스타벅스에는 슈퍼전파자의 비말이 둥둥 떠다녔다
  • 영업 중단된 PC방 "고사양 컴퓨터 배달해드릴게요" 생계 모색
  • 영화 '반도' 21일 美 개봉... IMAX의 본고장에서 역대 최대 규모
  • "문화보러(er) 해볼까?" 독창적 영상으로 '문화가 있는 날' 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