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코로나19 진정...중점관리시설 제외 2단계 격하
상태바
광주·전남 코로나19 진정...중점관리시설 제외 2단계 격하
  • 도시일보
  • 승인 2020.09.14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남 코로나19 진정…9~11일 한 자릿수, 12일 '0'(종합)

광주·전남지역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였다. 주말동안 확진자의 수는 진정세를 보이고 있다. 광주는 일일 신규 확진자가 나흘 연속 감소세고, 전남은 이틀째 확진자가 없다. 이에 광주시는 오늘 14일 12시부터 20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공표했다.

광주시는 전날부터 오늘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오전 8시 현재 누적 확진자는 전날 478명을 그대로 유지하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발표했다.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478번 환자는 시 교육청 산하 교육연구정보원 소속 공무직 직원 관련 'n차 감염자'로 밝혀졌다.

지난 8일 광주지역 일별 확진자는 17명을 기록했고 그 뒤로 계속해서 꺾이는 형세를 보였다.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 신규 확진자가 한자리 수를 기록한데 이어 전날엔 추가 확진자가 없었다.

전국적인 진정 국면과 함께 집단 감염원 대부분이 방역망 내에서 관리되고 있다고 시 방역당국은 보고 있다. 말바우시장 국밥집과 순대집 관련 접촉자 대부분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감염 경로 미확인 환자도 30명에서 29명으로 1명 줄었다. 중증 환자는 1명이다.

지역 내 첫 양성환자 발생 이후 14만323명이 검사를 받았고, 476명이 양성, 13만9727명이 음성 판명됐고, 나머지 120명에 대한 검사는 현재 진행중이다. 미확인으로 분류됐던 445번 환자는, 전국적으로 8명의 감염자를 낳은 지난 2일 경북 칠곡 산양삼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교육연구정보원 공무직발 n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고, 관련 확진자 가운데 일부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몇몇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나 추가 확진 가능성을 배제하기 힘든 상황이다.

시 방역당국은 뚜렷한 감소세가 주말과 휴일을 넘어 주초까지 이어질 경우 고강도 방역조치를 완화하거나 오는 20일까지 시행되는 준3단계에 따른 고위험 업종 집합 금지·제한 조치도 일부 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에서는 지난 11일 해외입국자 1명이 166번 확진자가 분류된 후 이틀 연속 신규 확진자가 없다. 9일과 10일 각각 2명이던 신규 확진자는 11일 1명, 이후 이틀간 청정을 유지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순천이 65명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광양(18명), 목포(10명), 진도(6명), 화순(5명), 구례(4명) 순이다. 해남과 강진, 고흥은 확진자가 단 한 명도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19 장기화에 부산관광, 안전한 언택트 여행지 응모하세요
  • 프리미엄 단독주택 '파르크 원 웅천' 9월 주택전시관 오픈 예정
  • 그날 파주 스타벅스에는 슈퍼전파자의 비말이 둥둥 떠다녔다
  • 영업 중단된 PC방 "고사양 컴퓨터 배달해드릴게요" 생계 모색
  • 영화 '반도' 21일 美 개봉... IMAX의 본고장에서 역대 최대 규모
  • "문화보러(er) 해볼까?" 독창적 영상으로 '문화가 있는 날' 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