덜 익은 제주감귤 강제 착색 입혀 유통? 과태료 500만원 부과
상태바
덜 익은 제주감귤 강제 착색 입혀 유통? 과태료 500만원 부과
  • 도시일보
  • 승인 2020.09.15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덜 익은 제주감귤 56t 유통시도 적발…과태료 500만원

 

제주에서 덜 익은 감귤을 유통하려던 유통인이 적발됐다.

서귀포시는 덜 익은 감귤을 강제 착색해 유통을 시도한 유통인 A씨를 적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시 감귤유통지도단속반은 지난 11일 시민의 제보를 받고 서귀포시 소재 한 선과장에서 익지 않은 극조생 감귤 56t을 유통하려는 현장을 적발했다.

현장 확인 결과 해당 선과장에는 덜 익은 감귤에 화학약품을 처리해 강제착색한 것으로 보이는 감귤이 발견됐다.

해당 선과장은 행정시에 운영을 신고하지 않았으며, 품질검사원 지정도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제주특별자치도 감귤생산 및 유통에 관한 조례 중 품질검사 미이행과 강제착색에 따라 유통인 A씨에게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할 예정이다. 또 해당 감귤의 전량 폐기조치를 명령했다.

김상철 서귀포시 감귤농정과장은 “올해산 노지감귤이 제 값을 받기 위해서는 비상품 극조생 감귤 유통이 근절돼야 한다”며 “감귤 수확 전 당도검사를 실시하고 드론을 활용해 과수원 수확현장을 조사하는 등 비상품 극조생 감귤이 시장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행 제주도 감귤생산 및 유통에 관한 조례에 의하면 극조생 감귤을 유통하려는 자는 품질검사를 받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를 어길 시 최대 5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행정당국은 9월 중 열리는 제주도의회 임시회에서 과태료 부과액을 기존 5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높이는 조례 개정안을 상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19 장기화에 부산관광, 안전한 언택트 여행지 응모하세요
  • 프리미엄 단독주택 '파르크 원 웅천' 9월 주택전시관 오픈 예정
  • 그날 파주 스타벅스에는 슈퍼전파자의 비말이 둥둥 떠다녔다
  • 영업 중단된 PC방 "고사양 컴퓨터 배달해드릴게요" 생계 모색
  • 영화 '반도' 21일 美 개봉... IMAX의 본고장에서 역대 최대 규모
  • "문화보러(er) 해볼까?" 독창적 영상으로 '문화가 있는 날' 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