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연휴기간 샛노랗게 물들 '장성 해바라기 물결'
상태바
가을 연휴기간 샛노랗게 물들 '장성 해바라기 물결'
  • 도시일보
  • 승인 2020.09.28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 황룡강 해바라기 곧 '만개'…"거리 두며 감상해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국의 모든 꽃잔치 축제는 취소됐다. 이번 가을 장성 황룡강의 황금빛 해바라기 물결도 거의 포기하고 있었는데 전남 장성군에서 해바라기 밭을 감상할 수 있을 것이라 밝혀 화제를 모았다.

전남 장성군에 따르면 황룡강 연꽃정원 일원에 식재한 10만 송이의 해바라기가 올 추석 연휴기간 내내 활짝 꽃망울을 터트릴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해바라기가 식재된 황룡강 일대에는 벌써 꽃대가 맺히고 꽃이 피기 시작한 것으로 관찰되고 있다.

전남 장성군의 해바라기 정원의 역사는 그리 길지 않다. 장성군은 잡풀만 우거진 채 방치돼 있던 황룡강을 2016년부터 정비하고 황룡강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펼쳤다. 이에 이 지역에는 각종 초화류가 어우러진 경관단지를 구경할 수 있게 됐다.

정성껏 가꾼 황룡강 꽃 단지에선 매년 가을이면 노란꽃잔치를 열어 대성공을 거뒀다. 지난해까지 3년 연속 100만명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전남을 대표하는 꽃축제로  자리 잡았다.

장성군은 매년 축제에 앞서 100만 송이의 해바라기를 심는 행사를 이어 왔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노란꽃잔치와 해바라기 심기행사가 취소돼 관련 예산을 전액 지난 8월 집중호우로 발생한 수해복구 현장에 투입했다.

추석 연휴에 피어날 해바라기는 수해로 경관이 훼손된 황룡강 일원을 복구하기 위해 심은 10만 송이의 해바라기 모종들이다.

장성군은 연휴기간 동안 해바라기 감상을 위해 장성 황룡강을 찾는 탐방객들에게 거리두기와 마스크 쓰기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해바라기는 장성의 풍요롭고 희망찬 미래를 상징한다"며 "비록 축제는 열리지 않지만 코로나19로 지친 이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위로하기 위해 황룡강 일부 구간에 꽃을 심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훈아 신드롬...펭수도 동참 "아! 테스형! 아! 테스형!"
  • 꽃말은 '고백' 가을 데이트에는 '핑크뮬리'
  • 악뮤에서 가수 이수현으로...데뷔 6년만의 첫 솔로 '에어리언' 공개
  • 현대카드로 스타벅스 즐겨봐요 '스타벅스 현대카드' 출시
  •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자영업자 '매출 2배' 일상회복 조짐
  • '현대미술 전설' 장 미쉘 바스키아(1960~1988) 롯데뮤지엄 회고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