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코로나19 이후 첫 대면 야외 축제 될까?
상태바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코로나19 이후 첫 대면 야외 축제 될까?
  • 도시일보
  • 승인 2020.09.29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코로나 이후 첫 대면 음악축제 될까

가을음악 축제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20(GMF)'이 한달 앞으로 다가왔다. 코로나19 이후 처음 개최되는 대면 대형 야외 축제이기에 계획대로 진행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20은 10월 24~25일 올림픽공원에서 진행을 예정하고 있다. 3개 스테이지에 출연하는 44팀의 모든 아티스트가 공개된 상황으로 타임테이블 발표를 앞두고 있다.

주최를 맡은 민트페이퍼 측은 "코로나19 대비 방역 대책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심각-2단계일 경우 대면 공연 진행 불가능하지만, 1단계로 하향될 시 대면 공연의 진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공식 입장은 방역 기관의 단계별 내용을 기반하여 결정했다고 전했다. 민트페이퍼는 대면 공연 시 예년 GMF의 35%, 올림픽공원이 최근 마련한 기준의 70% 미만이라는 관람객 숫자를 정했다.

콘서트 개최 예정지인 올림픽공원 내 잔디마당의 스탠딩존을 없애고, 피크닉존에서의 거리 두기를 위한 돗자리 사이즈와 동행 인원 제한도 공지했다. 이외에도 검역 및 방역 물품, 편의시설 운영 등과 관련된 구체적인 원칙을 발표했다.

또 "10월 11일까지 이어지는 '추석 특별방역 기간'과 이후 정부지침을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기에, 모든 경우의 수를 대비한 방안까지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가 시작된 올해 초부터 대중음악 콘서트계는 제작비와 송출비를 제외하면 적자를 피하기 힘든 형태인 '무관중 생중계'에만 예산이 집중되고 있는 현실이다.

지난달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음레협)는 지난 2월부터 7월까지 코로나19로 인한 대중음악 콘서트계 피해액이 1200억원이 넘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번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20'에는 폴킴, 윤하, 권순관 등이 출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훈아 신드롬...펭수도 동참 "아! 테스형! 아! 테스형!"
  • 꽃말은 '고백' 가을 데이트에는 '핑크뮬리'
  • 악뮤에서 가수 이수현으로...데뷔 6년만의 첫 솔로 '에어리언' 공개
  • 현대카드로 스타벅스 즐겨봐요 '스타벅스 현대카드' 출시
  •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자영업자 '매출 2배' 일상회복 조짐
  • '현대미술 전설' 장 미쉘 바스키아(1960~1988) 롯데뮤지엄 회고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