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덕궁 달빛기행' 다시 오픈! 이번에는 존덕정, 반월지까지 본다
상태바
'창덕궁 달빛기행' 다시 오픈! 이번에는 존덕정, 반월지까지 본다
  • 도시일보
  • 승인 2020.10.0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덕궁 달빛기행' 다시 문 연다…존덕정·반월지 탐방 추가

기다리고 기다렸던 궁궐문이 다시 열렸다. '창덕궁 달빛기행'이 재개를 알리며 목~일요일 동안 궁궐의 밤을 밝힐 예정이다.  

이번에 재개된 '2020년 창덕궁 달빛기행- 두 번의 달을 보다'에서는 새로운 탐방 구역 생겼다. 존덕정 권역을 추가해 오는 10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된다.

밤에는 개장하지 않았던 '존덕정'과 '반월지'였기에 10월 탐방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1644년(인조 22년)에 지은 존덕정은 육각 지붕으로 돼 있어 처음에는 '육면정'이라고 부르다가 후에 '존덕정'으로 바뀌었다.

반월지는 존덕정에 있는 연못으로, 지금은 하나의 연못으로 돼 있지만 '동궐도'(조선후기 창덕궁과 창경궁의 전경을 그린 그림)에는 원래 네모난 연못과 반달 모양의 연못이 분리돼 있었다.

탐방구역 추가로 지난 5월과 8월에는 90분이던 소요시간도 10분 늘려 이번에는 100분 일정으로 구성했다. 

코로나19 이전에는 회당 100명씩 하루 2회 운영하던 것을 이번에는 회당 20명으로 제한해 매일 4회씩 운영하되 20분 간격으로 시차 출발시켜 다른 회차의 관람객들과는 서로 만나는 일이 없도록 운영하고, 관람객 간 적정거리도 확보시킬 예정이다.
또 모든 참여객은 입장 전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발열여부를 확인 후 개별로 정보무늬(QR 코드)를 발급받아 제시한 뒤 행사장에 출입할 수 있다.

'2020 창덕궁 달빛기행- 두 번의 달을 보다' 입장권은 오는 8일 오후 2시부터 옥션티켓에서 판매한다. 1인당 2매까지 사전 예매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인터넷 예매가 불편한 장애인을 비롯해 국가유공자는 1인당 2매까지 전화(1566-1369)로 예매할 수 있다.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창덕궁 달빛기행' 참여객들이 안전하게 행사를 즐길 수 있도록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계획이다.

한편 올해 창덕궁 달빛기행은 지난 5월과 8월에 문을 열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5월에는 단 하루만에, 8월에는 나흘만에 중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훈아 신드롬...펭수도 동참 "아! 테스형! 아! 테스형!"
  • 꽃말은 '고백' 가을 데이트에는 '핑크뮬리'
  • 악뮤에서 가수 이수현으로...데뷔 6년만의 첫 솔로 '에어리언' 공개
  • 현대카드로 스타벅스 즐겨봐요 '스타벅스 현대카드' 출시
  •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자영업자 '매출 2배' 일상회복 조짐
  • '현대미술 전설' 장 미쉘 바스키아(1960~1988) 롯데뮤지엄 회고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