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말은 '고백' 가을 데이트에는 '핑크뮬리'
상태바
꽃말은 '고백' 가을 데이트에는 '핑크뮬리'
  • 도시일보
  • 승인 2020.10.14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의 유혹, 팜파탈인가···몽환 '핑크뮬리'

차가운 가을바람이 불자 핑크빛 물결이 일렁인다.

충북 청주시 원평동 30여m 산책로를 사이에 심은 핑크뮬리가 SNS에 올라왔다. 바람이 불 때면 좌우로 흔들리며 환상적인 모습을 연출한다.

핑크뮬리의 꽃말은 '고백'이다. 어떤 커플이던지 같이 보기만 해도 사랑에 빠질 것 같은 부드러운 파스텔 핑크색을 띈다.

꽃말처럼 핑크뮬리 명소는 연인들의 데이트코스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

벼과 쥐꼬리새속의 여러해살이풀인 핑크뮬리는 여름에 자라기 시작해 가을에 분홍이나 자주색 꽃이 핀다.

적당히 습한 곳이 좋지만, 건조에 강해 척박한 토양에서도 시들지 않고 질병에도 강한 편이다.

환경부는 지난해 12월 "생태계 위해성은 보통이지만 향후 위해성이 높아질 우려가 있어 확산 정도와 생태계 영향을 지속해서 관찰할 필요가 있다"며 핑크뮬리를 생태계 위해성 2급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훈아 신드롬...펭수도 동참 "아! 테스형! 아! 테스형!"
  • 꽃말은 '고백' 가을 데이트에는 '핑크뮬리'
  • 악뮤에서 가수 이수현으로...데뷔 6년만의 첫 솔로 '에어리언' 공개
  • 현대카드로 스타벅스 즐겨봐요 '스타벅스 현대카드' 출시
  •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자영업자 '매출 2배' 일상회복 조짐
  • '현대미술 전설' 장 미쉘 바스키아(1960~1988) 롯데뮤지엄 회고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