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자영업자 '매출 2배' 일상회복 조짐
상태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자영업자 '매출 2배' 일상회복 조짐
  • 도시일보
  • 승인 2020.10.1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영업자들, '일상회복' 조짐에 환호성…"매출 2배 됐다"

정부가 사회적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했다. 첫날부터 거리의 풍경이 크게 변화하는 모습이었다.

거리의 상가에 활기가 느껴졌다. 저녁 장사에 나선 자영업자들은 안도해하며 매출 증가를 기대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틀만이지만 그 전보다 월등히 나아졌다는 게 업주들의 의견이다.

"2.5단계일 때는 하루 평균 100만원이 채 안됐다면 지금은 200만원 정도 매출을 올리고 있다"며 "물론 매출 회복이 단번에 예전처럼 안 되지만 확실히 나아지고 있다. 사람들이 모이지 않는 분위기였는데 이제는 저녁식사 자리를 많이 하는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아직 인근 회사들 회식을 하는 분위기는 아니다"라며 "단체들이 주말에 집회는 안했으면 좋겠다. 해도 자영업자들이 집회를 해야지, 그 분들이 왜 하느냐"고 말했다.

식당을 운영중인 한 사장님은 "2.5단계에 비하면 체감상 40% 이상 좋아진 것 같다"며 "그때는 하루 매출이 40만~50만원대였는데 지금은 70만~80만원 정도 벌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추석 연휴 때 긴장을 많이 했는데 생각보다 확진자가 많이 없는 것 같아서 안심했다"며 "이대로만 가면 내년도 기대할 수 있을 것 같다. 주변에서 장사하는 분들도 9월보다는 이번 달이 나은 것 같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덧붙여 "사람들이 스스로 조심하면서 바깥 생활을 하는 것 같다"며 "손님들도 다 마스크 쓰고 온다"고 멀했다.

지난 12일부터 전국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면서 그동안 영업이 제한됐던 수도권의 유흥주점, 노래연습장, 대형학원, 뷔페식당 등 고위험시설이 영업을 재개했다.

다만 수도권에서는 실내 50명(실외 100명)인 이상 인원이 참석하는 모임 및 행사 자제가 권고되고 일부 시설에 대해서는 핵심 방역수칙 준수를 요구하는 등 2단계에 준하는 조치가 일부 유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훈아 신드롬...펭수도 동참 "아! 테스형! 아! 테스형!"
  • 꽃말은 '고백' 가을 데이트에는 '핑크뮬리'
  • 악뮤에서 가수 이수현으로...데뷔 6년만의 첫 솔로 '에어리언' 공개
  • 현대카드로 스타벅스 즐겨봐요 '스타벅스 현대카드' 출시
  •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자영업자 '매출 2배' 일상회복 조짐
  • '현대미술 전설' 장 미쉘 바스키아(1960~1988) 롯데뮤지엄 회고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