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 다시 없을 인생샷을 건지고 싶다면? 천년고찰 '용암사' 일출
상태바
두번 다시 없을 인생샷을 건지고 싶다면? 천년고찰 '용암사' 일출
  • 도시일보
  • 승인 2020.10.3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 용암사 운무대 일출 명소 

연말이 다가오자 인생 일출샷을 찍기위해 사진작가와 방문객들의 발길이 '용암사'로 향하고 있다.  

충북 옥천군 옥천읍 장령산 중턱에 자리 잡은 천년 고찰 '용암사'는 세상에 없는 인생 일출샷을 찍기에 제격이다. 최근 이곳이 사진 명소로 알려지면서 사진작가와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옥천군에 따르면 용암사에서 바라보는 운해와 일출은 전국 명소가운데 손꼽힐 정도로 빼어난 풍광을 자랑한다.

특히 새벽녘 낮게 깔린 구름은 춤을 추듯 일렁이고 금강 쪽에서 밀려오는 운해를 뚫고 떠오르는 붉은 해는 수묵화 같은 산봉우리마저 짙게 물들이며 장관을 드러낸다. 

용암사 일출은 지난해 옥천군이 선정한 관광명소 9경에 포함됐다. 이에 옥천군은 지난해 작가들에게 사진 찍기 좋은 장소를 제공하기 위해 산 오르는 길을 정비하고 전망대를 만들었다. 

전망대는 '구름이 춤추는 장면을 볼 수 있다'해서 '운무대(雲霧臺)'라고 이름을 지었다. 전망대 1총 3곳으로 만들어져 다양한 각도를 연출한다.  

새벽녘에는 일출을 찍기 위해서 작가들이 모여들고 낮에는 보물 1338호인 ‘옥천 용암사 동서삼층석탑’ 등 문화재가 있는 사찰을 둘러보려고 관광객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용암사는 해발 656m의 장령산 북쪽 기슭에 자리잡아 등산객 탐방 코스로 인기가 높다. 용암사를 거쳐 산을 넘어가면 옥천 힐링 1번지 장령산자연휴양림을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당신은 어떤 꽃?" 성격을 보여주는 꽃 MBTI 화제
  • SM 꽃사슴 '임윤아' 공식 인스타그램 개설에 팬들 환호
  • tvN 코믹사극 '철인왕후' 신혜선×김정현 케미 벌써부터 기대모아
  • 배우 이한위, '트로트가수' 역할로 37년만에 첫 드라마 주연 맡아
  • 입술에 수포, 대상포진, 질염...다 면역력이 부족해서?
  • 제39회 김수영문학상, 처음으로 비등단 작가가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