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랑,달콤해질 곶감이 주렁주렁 매달려 '장관' 연출
상태바
말랑,달콤해질 곶감이 주렁주렁 매달려 '장관' 연출
  • 도시일보
  • 승인 2020.11.02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기상 입동을 닷새 앞둔 이른 오전에는 찬기운이 감돌았다. 하지만 경남 함양군 서하면 운곡마을 곶감 건조대는 그 어느 때보다도 바쁜 손놀림으로 분주했다.  사진에서는 한기수씨 부부가 깎은 감을 건조대에 매달고 있다. (사진=함양군청 김용만 주무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앞으로 펼쳐질 위드 코로나 시대의 여행 '맞춤형 랜선 관광' 선보여
  • 차 광고 사용된 음원, 정식 발매된다...임영웅 7개월만의 신곡 발표
  • 故 박지선 비보에, 침통에 젖은 연예계...올 스탑
  • 엄홍길과 함께 '윤선도 어부사시사 명상길' 유튜브 공개
  • 배우 이한위, '트로트가수' 역할로 37년만에 첫 드라마 주연 맡아
  • 해외여행의 아쉬움, 롯데월드 어드벤처 이색체험으로 타파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