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가 진짜 천국 맞아요?" tvN 월화극 '산후조리원' 첫방송 1위
상태바
"여기가 진짜 천국 맞아요?" tvN 월화극 '산후조리원' 첫방송 1위
  • 도시일보
  • 승인 2020.11.0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후조리원' 김지수 작가 "출산하고 보니 감동만 있는게 아니었다"

첫 방송부터 강렬했다.  

현실감 넘치는 출산 스토리로 시청자들을 눈길을 사로잡은 '산후조리원'은 첫방송으로 월화극 전체 1위를 기록했다.  

tvN 새 월화극 '산후조리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현진(엄지원 분)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함께 성장해 나가는 격정 출산 느와르다. 

방송 전부터 작가의 실제 경험담이 녹여진 순도 100%의 '찐'스토리라는 점이 화제를 모았다. 첫 방송에서 굴욕기로 시작, 짐승기와 무통 천국기, 대환장 파티기를 지나 반드시 기쁨기로 이어지는 출산의 단계들은 경험자들에겐 폭풍 공감을 불러 일으킨 것은 물론, 빵 터지는 웃음을 선사하기에 충분했다. 더불어 출산 과정에서 느낀 현진의 감정들은 공감과 가슴 먹먹한 위로를 전해주기도 했다. 

김지수 작가는 "공감해 주셨다니 다행스럽고 감사한 마음"이라며 "한 캐릭터의 특별한 경험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겪었지만 꺼내지 않았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아이를 낳고 엄마가 되어도 곧장 엄마 모드가 되지 않는다. 엄마가 되어도 여전히 일, 성공, 사랑의 욕망이 너무도 생생하게 살아있다는 것을 솔직하고 재미있게 얘기하고 싶었다"며 "출산 경험자가 아니어도 재미있게 보고 공감하고 위로 받았으면 했다"고 기대했다. 

"우리는 매일 처음인 상황을 겪고 실수를 하고 어설프게 행동할 때도 있다. 그럴 때마다 난 왜 이럴까 자책하기 보단 좀 너그럽게 자신을 돌보았으면 좋겠다. 조금씩 나아지는 지점들을 찾아 자신을 칭찬해줬으면 좋겠다. 지금 당장 완벽하지 않아도 우리는 잘 하고 있다고, 잘 성장하고 있다고 응원하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당신은 어떤 꽃?" 성격을 보여주는 꽃 MBTI 화제
  • SM 꽃사슴 '임윤아' 공식 인스타그램 개설에 팬들 환호
  • tvN 코믹사극 '철인왕후' 신혜선×김정현 케미 벌써부터 기대모아
  • 배우 이한위, '트로트가수' 역할로 37년만에 첫 드라마 주연 맡아
  • 입술에 수포, 대상포진, 질염...다 면역력이 부족해서?
  • 제39회 김수영문학상, 처음으로 비등단 작가가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