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릭터마스크 쓰고 新한류 이끌고 나가는 '웹툰' 응원한 文대통령
상태바
캐릭터마스크 쓰고 新한류 이끌고 나가는 '웹툰' 응원한 文대통령
  • 도시일보
  • 승인 2020.11.03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툰 'TEN' 캐릭터 그려진 마스크 쓴 文대통령…"新한류 응원"

국무회의가 거의 끝나갈 무렵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만화 캐릭터가 그려진 마스크 한 장을 꺼냈다. 만화의 날을 맞아 직접 홍보에 나선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안건 심의가 끝난 후 하늘색에 가까운 마스크 한 장을 꺼내며 "세계적 만화강국 일본의 웹툰 시장에서는 한국 웹툰이 매출 1위를 기록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웹툰은 이제 K-콘텐츠를 대표하는 장르로, '신 한류'라는 평가를 듣고 있다"며 "그래서 문화체육관광부가 웹툰 콘텐츠 업계를 격려 응원하기 위해 마스크를 제작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떻습니까"라고 물은 뒤 웃으면서 마스크를 직접 써보았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의 마스크에는 이은재 작가 웹툰 'TEN' 주인공 캐릭터가 그려져 있었다. 이 웹툰은 학교에서 왕따를 당하던 주인공이 폭력에서 어떻게 탈출하고 성장하는지를 그리고 있다. 조회 수가 1억이 넘는 등 청소년들 사이에서 인기 웹툰으로 자리매김했다.

문 대통령은 "히트 친 웹툰 작품의 주인공 캐릭터"라며 "작가가 주인공 캐릭터를 재능 기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문화체육관광부가 제작한 웹툰 마스크에는 이은재 작가의 ‘TEN’ 말고도 ‘이태원 클라쓰’(광진 작가) ‘취향저격 그녀’(로즈옹 작가) 등의 캐릭터도 있다"며 "혈기왕성한 학생들의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답답할 텐데, 마스크에 웹툰 캐릭터를 담아 마스크 착용을 독려한다는 의미도 담겨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국무위원들이 웹툰 마스크를 착용하고 국무회의에 참석하면 웹툰 업계에 격려가 될 것이라고 당초 문체부가 제안했으나 너무 파격적이어서 채택되진 않았다"면서도 "그러나 뜻이 깊어 소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각 부처는 주저 말고 아이디어를 내달라"며 "기발해 보이기도 하고 때로는 엉뚱해 보이는 아이디어라도 좋다"고 독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당신은 어떤 꽃?" 성격을 보여주는 꽃 MBTI 화제
  • SM 꽃사슴 '임윤아' 공식 인스타그램 개설에 팬들 환호
  • tvN 코믹사극 '철인왕후' 신혜선×김정현 케미 벌써부터 기대모아
  • 배우 이한위, '트로트가수' 역할로 37년만에 첫 드라마 주연 맡아
  • 입술에 수포, 대상포진, 질염...다 면역력이 부족해서?
  • 제39회 김수영문학상, 처음으로 비등단 작가가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