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꽁 얼어붙은 광주·전남, 영하권 추위에 감기조심할 것
상태바
꽁꽁 얼어붙은 광주·전남, 영하권 추위에 감기조심할 것
  • 도시일보
  • 승인 2020.11.04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남 아침 기온 '뚝'…5일까지 영하권 추위

광주·전남 내륙지역이 한순간에 얼어붙었다. 4일 오전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진 것. 

광주기상청은 이날 오전 8시 기준 아침 최저기온이 광주 무등산 영하 1.7도, 순천 영하 0.8도, 곡성 옥과 영하 0.3도, 장흥·고흥 영하 0.1도 등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전남지역 대부분도 3도 안팎의 온도분포를 보였다. 보성 영상 1.4도, 광양 영상 2.1도, 구례 영상 3.2도, 해남 영상 4.2도 등을 기록했다. 광주 공식 기상관측 지점의 아침 최저기온은 4.5도였다.

북서쪽에서 차가워진 공기가 지속적으로 남하하고 있는데다 밤사이 복사 냉각까지 더해져 전날보다 1~3도가량 기온이 더 떨어진 까닭이다. 이에 전남 동부 내륙과 일부 산간 지역을 중심으로 기온이 영하 2도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추위는 오는 5일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대부분 지역에서 서리가 내리는 곳이 많겠으며, 얼음이 어는 지역도 있겠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광주전남의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의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 노약자 등은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앞으로 펼쳐질 위드 코로나 시대의 여행 '맞춤형 랜선 관광' 선보여
  • 차 광고 사용된 음원, 정식 발매된다...임영웅 7개월만의 신곡 발표
  • 故 박지선 비보에, 침통에 젖은 연예계...올 스탑
  • 엄홍길과 함께 '윤선도 어부사시사 명상길' 유튜브 공개
  • 배우 이한위, '트로트가수' 역할로 37년만에 첫 드라마 주연 맡아
  • 해외여행의 아쉬움, 롯데월드 어드벤처 이색체험으로 타파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