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회 김수영문학상, 처음으로 비등단 작가가 수상
상태바
제39회 김수영문학상, 처음으로 비등단 작가가 수상
  • 도시일보
  • 승인 2020.11.16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9회 김수영문학상, 이기리 작가 수상...첫 비등단 작가

김수영문학상 시부문에 이름을 올린 작가는 등단하지 않은 신인이었다. 

제39회 김수영 문학상에 이기리(26) 작가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등단하지 않은 신인 작가가 김수영 문학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김수영문학상은 1960년대 자유와 저항정신의 대표적인 참여시인 김수영의 문학 정신을 계승하고 후진 양성을 위해 1981년 제정된 시문학상으로 매년 한 명의 시인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수상을 주관하는 민음사에서는 2006년부터 등단하지 않은 예비 시인도 참여할 수 있도록 규정을 고친 바 있다. 

민음사는 올해 191만명이 약 1만편의 시를 응모했으며 예심을 거쳐 본심에 오른 여섯 작품 중 내밀한 경험에서 출발한 시편들이 인상적이었던 '그 웃음을 나도 좋아해' 외 55편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심사위원단은 이기리 시인 작품에 대해 "과거의 상처를 망설임 없이 드러내고 마주하는 용기가 돋보였다" "세상을 바라보는 자신만의 내공과 고유한 정서적 결이 느껴진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가능성에 대한 믿음을 줬다" 등의 평을 받았다.

수상자 이기리 작가는 1994년 서울에서 태어나 추계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그는 수상소감으로 "나의 세계가 언어로서 이 세계를 조금이나마 넓힌 기분이다"라며 "언어가 가진 불온한 속성을 나는 꽤 오래 사랑해야만 할 것 같다. 믿음의 외연을 더 단단하게 만드는 일에 동참하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또한 "좋은 사람이 되겠다고 하면서 대체 어떤 사람이 좋은 사람인지는 알지 못했다. 추상적인 실체를 상상하며 계절이 바뀔 때마다 나는 참 못나기만 했고 창가의 오후에 기대 쓴 시들엔 나약하고 초조한 화자들이 줄곧 등장했다. 일기장은 나를 미워하기 가장 좋은 공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비가 소록소록 내리던 어느 여름밤, 라디오를 들으며 시에 나오는 한 구절을 입이 닳도록 발음했던 날을 기억한다. 시는 내 삶에 물방울들이 천천히 창 아래로 모이듯 다가왔다. 이후 모든 형태의 글쓰기가 내 속의 아픔들을 조금씩 소분하고 있었다. 아무도 상처받지 않기를, 또 아무에게도 상처 주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출발한 여정이 길어지고 있다"고도 했다.

수상자에는 상금 1000만원이 수여된다. 또 연내 수상 시집이 출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당신은 어떤 꽃?" 성격을 보여주는 꽃 MBTI 화제
  • SM 꽃사슴 '임윤아' 공식 인스타그램 개설에 팬들 환호
  • tvN 코믹사극 '철인왕후' 신혜선×김정현 케미 벌써부터 기대모아
  • 배우 이한위, '트로트가수' 역할로 37년만에 첫 드라마 주연 맡아
  • 입술에 수포, 대상포진, 질염...다 면역력이 부족해서?
  • 제39회 김수영문학상, 처음으로 비등단 작가가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