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닫은 지 2주만에 대면진료 시작한 전남대병원, 시민들 '안심'
상태바
문 닫은 지 2주만에 대면진료 시작한 전남대병원, 시민들 '안심'
  • 도시일보
  • 승인 2020.11.2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주만에 전남대병원 의사 얼굴보며 진찰받고 처방 받아 안심"

전남대학교 병원이 대면진료를 시작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발생한 뒤로 2주만이다. 

23일부터 비대면 전화상담 방식으로 진료를 시작했지만 환자들은 자신의 몸 상태를 의사에게 보여줄 수 없어 진료의 불안감을 보였다. 다행히 오늘부터 대면진료를 받게돼 안도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오전 광주 동구 학동 전남대병원 입구에는 마스크를 착용한 방문객 10여 명이 예약진료표를 들고 1m씩 간격을 둔 채 입장을 기다리고 있었다. 

병원 방문객은 진료중단으로 인해 진찰을 받지 못한 환자들이었으며 예약을 통해 병원을 찾았다.  병원입구에서 1명 당 대기시간은 20~30초 안팎이었다.

긴 대기시간 없이 환자들은 입구에서 발열확인·출입자명부(QR코드)명부 작성 과정을 마치고 원무과 접수처로 발걸음을 옮겼다. 

간혹 환자가 20~30명씩 몰려 긴의자에 붙어 앉아야하는 몇 분정도를 제외하고, 대부분 방문객은 대기좌석에 1~2칸 씩 거리를 두고 앉았다.

이어 병원 1층에서 15분남짓의 시간을 보낸 뒤 순번에 따라 해당 진료과로 이동해 진찰을 받은 뒤 처방전을 받고 병원을 빠져 나갔다. 

격주로 병원을 방문했던 김모(59)씨는 "외래 대면진료가 재개돼 사람이 많이 밀릴 줄 알았는데, 평소보다 대기자가 절반도 안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대병원는 지난 13일 신경외과 전공의가 코로나19에 확진된 이후 70여명이 감염돼 1동(본관동)이 동일집단(코호느) 격리된 바 있다. 응급실은 다음달 1일까지 중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려한 조명이 인적없는 명동거리를 감싸네
  • 코로나 팬데믹 속 개봉한 '원더우먼 1984' 932억 흥행에 북미 1위
  • 원진아·로운의 과거 첫 만남 공개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 웹툰 '유미의 세포들' 주연 유미역으로 김고은 낙점
  • 2021 새해맞이 SM타운 라이브, 온라인으로 전세계 무료중계 된다
  • 열심히 보낸 2020년 문화비 소득공제에 대한 모든 것 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