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없는 박물관 '목포 원도심 일대' 문화공간으로 재정비
상태바
지붕없는 박물관 '목포 원도심 일대' 문화공간으로 재정비
  • 도시일보
  • 승인 2020.12.28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 원도심, 100년된 지붕없는 박물관으로 거듭난다 

전남 목포시에서 추진 중인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 사업이 내년부터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근대건축자산 활용과 탐방로 개설 등 기본계획이 수립된 것. 

목포시는 전국 최초 공간단위 등록문화재 제718호인 근대역사문화공간에 산재한 근대건축자산을 활용해 문화관광도시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시는 1897년 개항 이후 목포의 역사문화 변천사를 살펴볼 수 있는 만호동 등 원도심 11만4038㎡ 일원에 5년간 500억원을 투입해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을 밝혔다. 

최근 용역을 통해 근대역사문화공간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한데 이어 문화재청의 자문을 거쳤다.

사업계획은 발굴된 문화재의 보수·정비는 물론 근대건축자산을 지역거점 공간으로 활용하고, 걸으면서 즐길 수 있는 탐방로 개설 등을 담고 있다.

역사문화공간의 호남은행 등 건축자산 6개소를 매입해 도보탐방 플랫폼과 시민갤러리 등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역사문화공간을 보존 및 활용하며 문화재와 역사적 장소를 연계한 탐방동선을 개발할 방침이다.

먼저 시설물 기초조사를 통해 건축물 434개소 중 가치를 지닌 건축자산 145개소를 발굴했다.

또 개항이전 옛 길인 무안가도(務安街道)와 목포진 문지(門地), 부잔교 등 원도심 역사적 장소를 발견하고, 개항시기 해벽의 설치과정 등 도시형성의 과정을 정리했다.

시는 수립된 기본계획을 토대로 향후 단·중·장기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단기적으로는 2021년까지 공적자산을 중심으로 매입건축 자산과 불량한 가로경관 정비를 통해 경관을 회복할 예정이다.
이어 2022~2023년에는 건축자산의 가치를 지닌 145개소 건축물을 정비하고, 2024년부터 실감 콘텐츠 등 체험형 콘텐츠를 구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려한 조명이 인적없는 명동거리를 감싸네
  • 코로나 팬데믹 속 개봉한 '원더우먼 1984' 932억 흥행에 북미 1위
  • 2021 새해맞이 SM타운 라이브, 온라인으로 전세계 무료중계 된다
  • 원진아·로운의 과거 첫 만남 공개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 웹툰 '유미의 세포들' 주연 유미역으로 김고은 낙점
  • 열심히 보낸 2020년 문화비 소득공제에 대한 모든 것 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