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장관 SNS "땀·노력 기억해달라" 마지막 인사?
상태바
추미애 장관 SNS "땀·노력 기억해달라" 마지막 인사?
  • 도시일보
  • 승인 2020.12.29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작별인사?…"주목받지 못한 땀·노력 기억해달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작별인사와 같은 글을 SNS에 올려 회자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29일 새벽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보호관찰소 방문일정을 마치고 "주목받지 못하는 많은 영역에서 최선을 다하는 무수한 땀과 노력을 꼭 기억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추 장관이 올린 글에는 "법무부하면 검찰개혁 같은 거대한 이슈나 권위적이고 고상한 면을 연상할 것 같다"며 "그러나 법무부의 주요 업무는 국민의 상식을 존중하고, 국민의 평범한 일상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오늘도 보호관찰소, 교정국, 출입국 등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일하고 있는 법무 직원들이야말로 법무부의 주역"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주목받지 못하는 많은 영역에서 최선을 다하는 무수한 땀과 노력을 꼭 기억해 주시기 바란다"며 "그것만으로도 더욱 최선을 다할 이유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추 장관은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 탄핵을 주장하는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글을 유튜브 계정에 공유하기도 했다.

지난 27일 밤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날이 쉽게 오지 않음을 알았어도 또한 그날이 꼭 와야 한다는 것도 절실하게 깨달았습니다"고 적었다. 

추 장관은 지난 16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법무부 검사 징계위원회 의결 결과를 보고한 뒤 곧바로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연내 추 장관의 사표를 수리할 것으로 점쳐지며 화제를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려한 조명이 인적없는 명동거리를 감싸네
  • 코로나 팬데믹 속 개봉한 '원더우먼 1984' 932억 흥행에 북미 1위
  • 웹툰 '유미의 세포들' 주연 유미역으로 김고은 낙점
  • 원진아·로운의 과거 첫 만남 공개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 열심히 보낸 2020년 문화비 소득공제에 대한 모든 것 Q&A
  • 2021 새해맞이 SM타운 라이브, 온라인으로 전세계 무료중계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