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시대 관광 키워드 ‘캠핑·차박·백패킹’
상태바
코로나시대 관광 키워드 ‘캠핑·차박·백패킹’
  • 도시일보
  • 승인 2021.01.1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시대 제주여행…‘캠핑‧차박‧백패킹’ 관심 증가

코로나 시대가 열렸다. 해외여행이 어려워지자 국내여행에 눈돌린 관광객들에게 '제주도'는 그야말로 핫플레스로 자리잡게 되었다. 

이들은 게스트하우스나 펜션, 호텔에 숙박하는 대신 ‘캠핑’ ‘차박’ ‘백패킹’ 등 야외 활동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 확산 사태 이후 제주여행과 관련해 제주관광공사는 ‘코로나19 전후 제주관광 트렌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제주여행과 관련한 키워드에서 ‘캠핑’ ‘오름’에 대한 언급량이 많아졌고, ‘차박’ ‘카라반’ ‘캠피장’ ‘캠핑카’ ‘오토캠핑’ 등 야외 활동에 대한 언급량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사는 2019년 1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최근 2년 간 블로그, 카페 등 인터넷 커뮤니티와 유튜브, 트립어드바이저 등에 실린 12만6989건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캠핑 종류는 백패킹, 차박, 오토캠핑 등의 순으로, 동반자 유형은 홀로 캠핑, 커플 캠핑, 친구와 캠핑 순으로 언급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캠핑 장소로는 금능해수욕장, 우도, 비양도, 협재해수욕장, 함덕해수욕장 등의 인기가 높았다.

고선영 제주관광공사 연구조사센터장은 “이러한 언급량 변화를 통해 코로나19에서 벗어나 안전한 야외에서의 나홀로 캠핑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제주 주요 관광지 연관 키워드에선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도 여전히 성산읍, 구좌읍, 안덕면, 애월읍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산·구좌·조천 지역과 관련해선 자연경관 감상과 서핑, 패들보드, 스쿠버다이빙 등 소수 인원으로 즐기는 액티비티 활동에 대한 언급이 높았고, 힐링숲 등 힐링 여행에 대한 관심도 높게 나타났다.

애월·한림 지역에서는 유명 카페와 체험 활동 등의 키워드가 많았고, 베이킹 및 쿠키 클래스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에서 인기 여행지에 대한 관심은 여전하나, 그 지역에서의 활동은 보다 개별적인 체험활동을 선호하고 있다는 것으로 공사는 설명했다.

공사는 조사를 통해 제주관광이 새로운 콘텐츠를 발굴하는 한편 제주관광 트렌드 변화를 고려한 마케팅 전약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모바일쇼핑 최고치, 160조원 돌파
  • 연애·결혼관에 관한 4가지 옴니버스 '러브씬넘버#'
  • 전통적인 설 차례상은 '매우 간소했다'
  • '로봇'이 전시안내를? 질문에도 바로 응답 놀라워
  • 코로나 19가 바꾼 설 풍경...열차표 전쟁 '없다'
  • 중대형 아파트 '거래 늘고 가격 상승'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