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빛의 벙커'에서 모네, 르누아르, 샤갈 본다
상태바
제주 '빛의 벙커'에서 모네, 르누아르, 샤갈 본다
  • 도시일보
  • 승인 2021.01.18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빛의 벙커, 반고흐 이어 ‘모네, 르누아르, 샤갈’ 전시

포스트코로나 임에도 큰 성공을 거둔 제주 빛의 벙커에서 세번째 전시를 예고했다. 

이번에는 '지중해의 화가들'이라는 주제로 모네, 르누아르, 샤갈 등의 작품을 몰입형 미디어아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빛의 벙커는 다음 달 28일까지 ‘빛의 벙커: 반고흐’전을 진행한 뒤 차기작 준비를 위한 휴관 기관을 거쳐 4월 말 오픈할 계획이다.

‘모네, 르누아르, 샤갈’전은 7개의 시퀀스가 40여분간 지속되며, 지중해 연안에서 활동한 화가들의 작품 500여점을 선보인다.

전시는 ‘빛은 곧 색채’라는 인상주의 원칙을 지키며 빛의 변화를 탐색했던 인상파 화가의 대표주자 모네를 중심으로 구성된다.

또 대담한 색채와 명암의 교차가 매력적인 르누아르, 신선하고 강력한 작품을 선보인 샤갈까지 만나볼 수 있다.

메인 프로그램인 모네, 르누아르, 샤갈전과 함께 기획 프로그램도 준비된다. 자유로운 드로잉이 특징인 파울 클레 작품도 10분 간 상영될 예정이다. 

한편 빛의 벙커는 매해 주제를 바꿔 상시 운영하는 미디어아트 전시관으로, 지난해 12월 개관 2년 만에 관람객 100만명을 돌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모바일쇼핑 최고치, 160조원 돌파
  • 연애·결혼관에 관한 4가지 옴니버스 '러브씬넘버#'
  • 전통적인 설 차례상은 '매우 간소했다'
  • '로봇'이 전시안내를? 질문에도 바로 응답 놀라워
  • 코로나 19가 바꾼 설 풍경...열차표 전쟁 '없다'
  • 중대형 아파트 '거래 늘고 가격 상승'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