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땅값 들썩...122개월 연속 오름세
상태바
전국 땅값 들썩...122개월 연속 오름세
  • 도시일보
  • 승인 2021.01.26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땅값 122개월 연속 올라…상승률은 소폭 둔화

전국 땅값이 지난달까지 122개월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동안을 살펴 보았을때 연간 상승률은 3.68%를 기록하며 가장 적은 변동률을 보였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부동산원이 함께 발표한 전국 지가변동률 통계자료를 살펴보면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지가 변동률은 0.34%로 나타나 증가세를 이어갔음을 알 수 있다. 

증가 폭은 전년 대비 둔화되는 추세다. 작년 4분기(10~12월) 전국 지가 변동률은 0.96%로, 전년 같은 분기(1.01%) 대비 0.05%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분기 상승률을 시도별로 보면 세종시가 3.60%로 가장 높고 이어 부산 1.24%, 서울 1.22%, 대전 1.21%를 기록했다. 광주지역은 1.04% 상승률을 보이며 전국 5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대구 0.95%, 경기 0.95%, 인천 0.88% 순으로 기록됐다. 이중 부산지역은 부산 남구(2.36%), 부산 부산지구(2.07%), 경북 군위군(1.90%), 부산 해운대구(1.76%) 등에서의 큰 상승 폭으로 인해 전국 2위가 기록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변동률도 지난 2016년(2.70%) 이래 가장 낮았다. 연도별 지가 상승률은 2017년 3.88%, 2018년 4.58%, 2019년 3.92% 순이다.

지난해 전국 땅값 변동률을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4.36% 올라 전년(4.74%) 대비 상승폭이 소폭 둔화됐다. 

서울은 4.80%로, 지난 2018년 이래 2년 연속(6.11→5.29%→4.80%) 상승폭이 감소했다. 경기(4.29→3.98%) 인천(4.03→3.76%) 등도 지난 2019년 대비 상승폭이 줄었다.

반면 지방 땅값은 지난해 2.52% 올라, 전년(2.51%) 수준을 유지했다. 

특히 세종시는 지난 한 해 땅값이 10.62% 급등해 전국 최고 상승률을 나타냈다. 전년(4.95%) 대비 상승폭이 2배 이상으로 뛰었다.

이어 대전(4.58%), 광주(3.88%), 부산(3.75%), 대구(3.40%) 순으로 높았으며 제주(-1.93%)를 제외한 전국에서 지가 오름세가 나타났다.

지난해 전체 토지 거래량(건축물 부속 토지 포함)은 350만6113필지로 부동산원이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가장 많았다.

분기별로 보면 ▲1분기 87만1000필지 ▲2분기 80만5000필지 ▲3분기 87만9000필지 ▲4분기 95만2000만 필지였다. 건축물 부속 토지를 제외한 순수 토지 거래량도 113만569필지로 역대 최고치다.

국토부는 "지난해 2분기 거래량이 감소했으나 7월에 높은 거래량을 기록한 후 8~10월 동안 안정세를 보이다 11월 이후 지속 증가 추세"라면서 "토지가격의 변동률과 거래량이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어 향후 토지시장 과열 가능성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이상 현상에 대해서는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모바일쇼핑 최고치, 160조원 돌파
  • 연애·결혼관에 관한 4가지 옴니버스 '러브씬넘버#'
  • 전통적인 설 차례상은 '매우 간소했다'
  • '로봇'이 전시안내를? 질문에도 바로 응답 놀라워
  • 코로나 19가 바꾼 설 풍경...열차표 전쟁 '없다'
  • 중대형 아파트 '거래 늘고 가격 상승'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