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더 이상 미래의 이야기가 아니다
상태바
자율주행, 더 이상 미래의 이야기가 아니다
  • 도시일보
  • 승인 2021.01.29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검색업체 바이두, 미국서 완전 자율운전 주행시험 허가 

사람이 운전하지 않는 시대, 더이상 미래의 꿈같은 이야기가 아니다. 

최근, 중국 최대 검색업체 바이두(百度)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완전 자율운전 도로시험을 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공개된 사실에 의하면 캘리포니아주 차량관리국에서 바이두가 운전자 없는 완전 자동운전 차량의 도로 시험주행을 하도록 인가했다고 발표했다는 것.

지금까지 자율운전의 주행시험은 대부분 긴급시 대응할 수 있게 운전자가 운전석에 앉은 방식으로 실시한 바 있다.

현재 운전자 있는 주행시험 허가를 캘리포니아주에서 취득한 관련기업은 미국 자동차사와 애플 등 58개사에 이른다.

운전자를 배제한 완전 자동운전 시험은 바이두가 6번째인데 그만큼 동 부문에서 선두주자임을 확인한 셈이다.

바이두는 미국 주행시험을 '링컨 MKZ'과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2개 모델에 자체 자율운전 시스템을 탑재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금 바이두는 중국을 중심으로 자동운전차 500대를 동원해 주행실험을 하고 있으며 미국에선 일부 운전자를 태운 채 진행 중이다.

캘리포니아주에서 언제부터 운전자 없는 주행시험이 시작될지 미지수다.

다만 중국에서는 완전 자율운전 주행시험을 후난성 창사(長沙)에서 하고 있으며 수도 베이징도 이미 허가를 받은 상태라는 것.

앞서 바이두는 지난 11일 민영 대형 자동차사 저장지리(浙江吉利) 집단과 전략제휴를 맺고 자율운전 기술을 탑재한 전기자동차(EV) 생산과 판매에 나선다고 발표한 바 있으며 저장지리 집단과 함께 인터넷에 연결한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자율운전을 적용한 스마트카를 연구 개발, 설계, 제조, 판매, 수리 서비스를 일관해서 처리하는 자회사를 설립한다고 밝혔었다. 

운전자가 없이 자율주행하는 차가 도로를 오가게 될 앞으로의 날에 한층 더 가까워질 것이라는 기대가 바이두로 인해 더욱 커진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모바일쇼핑 최고치, 160조원 돌파
  • 연애·결혼관에 관한 4가지 옴니버스 '러브씬넘버#'
  • 전통적인 설 차례상은 '매우 간소했다'
  • '로봇'이 전시안내를? 질문에도 바로 응답 놀라워
  • 코로나 19가 바꾼 설 풍경...열차표 전쟁 '없다'
  • 중대형 아파트 '거래 늘고 가격 상승'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