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신축년 맞이 '한·중 소띠' 전시회
상태바
국립중앙박물관, 신축년 맞이 '한·중 소띠' 전시회
  • 도시일보
  • 승인 2021.02.10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 상하이박물관과 '한·중 소띠' 교류전 

국립중앙박물관은 중국 상하이박물관과 함께 2021년 신축년 소띠 해 맞이 '한·중 소띠' 교류전을 소규모로 진행한다. 

지난해 1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체결한 중국 상하이박물관과 문화교류 협약의 첫 번째 성과다. 

한·중 양국 간 소와 관련된 소장품 2점 씩을 상호 교환하고 양 기관의 자체 소장품을 더해 같은 기간 전시를 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이번에 총 4점을 전시한다.

동아시아 지역에 공통으로 존재하는 십이지문화를 소개하고 양국의 농경문화 속에서 친근하게 자리잡은 소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며 인류의 보편적 신앙을 살펴보기 위해 기획됐다. 

소 관련 고사가 다양하게 전해지는데 이러한 이야기들을 전시품과 연관 지어 만든 애니메이션 영상도 제작해 소개함으로써 전시의 이해를 돕고 소에 대한 인간의 관념을 재미있게 풀어 보았다.

입춘에 우리나라는 흙이나 나무로 만든 소 인형을 세워 풍년을 기원했다. 중국에서는 흙으로 소를 만들고 막대로 부순 뒤에 이 흙을 행운의 상징으로 여겨 집으로 가져가는 풍습이 있었다. 

이번 국립중앙박물관의 '한·중 소띠'전은 3월7일까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모바일쇼핑 최고치, 160조원 돌파
  • 연애·결혼관에 관한 4가지 옴니버스 '러브씬넘버#'
  • 전통적인 설 차례상은 '매우 간소했다'
  • '로봇'이 전시안내를? 질문에도 바로 응답 놀라워
  • 코로나 19가 바꾼 설 풍경...열차표 전쟁 '없다'
  • 중대형 아파트 '거래 늘고 가격 상승'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