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간 순번 정해 부모님 뵈러 간다?
상태바
형제간 순번 정해 부모님 뵈러 간다?
  • 도시일보
  • 승인 2021.02.10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 못 모이는 '설날'…"부모님 뵈러 순번 정해야 하나" 

2020년 추석에 이어 2021년에도 웃지못할 광경이 펼쳐질 예정이다. 정부의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로 인해 사상 유례없는 설 연휴 풍경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온 가족이 못 모이는 설날'이다보니 가족끼리 순번을 정해 본가를 방문하는 등 나름의 해법이 제시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기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를 이달 14일 자정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설 연휴인 오는 2월11일부터 2월14일도 강화된 거리두기 정책이 유지되는 것이다. 

설 연휴 기간에도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되자 사실상 설 연휴 기간 차례와 성묘, 세배 등이 불가능하게 되었다. 시민들은 어떤 연휴 계획을 구상하고 있을까.  

서울 구로구에 사는 정모(30)씨는 작년과 달리 올해는 집에서 남편과 보낼 예정이다. 정씨는 "작년엔 시댁에서 가족 10명이 모였는데, 이번에는 집에만 있을 예정이다"라며 "코로나19 때문에 어른들을 봬러 가기가 좀 그렇다"고 전했다. 이어 "집에서 넷플릭스로 영화를 볼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작년엔 온 가족이 모였었다는 장모(27)씨는 올해는 혼자 할 수 있는 활동을 찾아보고 있다고 전했다. 장씨는 "지금 현재 안산에 살고 있는데, 연휴 동안 서울 자취방이나 쉐어하우스 등을 찾아볼 계획이다"면서 "우리 집이 본가여서 작년엔 온 가족이 모여 명절 음식을 만들어 먹고 그랬는데, 이번엔 집합 금지여서 못 모이니 혼자 할 수 있는 활동을 찾아보고 있다"고 전했다.

벼르던 취미 활동을 연휴 동안 해보겠다는 계획을 가진 시민도 있었다. 오모(27·은평구)씨는 "최근 유튜브를 보던 중 뜨개질하는 영상을 보게 됐다. 수세미나 곱창 머리끈을 뜨개질로 만드는 영상이었는데 해보고 싶어졌다"면서 "얼마 전 다이소에서 실과 바늘을 샀다. 연휴 동안 해 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셀프 네일도 하려고 한다"며 "밖에 나가기는 불안하니 유튜브 보면서 이런 것들을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가족끼리 모이면 5명 이상이 되는 이들은, 가족끼리 순번을 정해 돌아가며 본가를 방문할 계획을 세우기도 했다. 서울에서 음식점을 운영한다는 홍모(44)씨는 "경기도에 본가가 있어서 가족을 보러 갈 것 같다"면서 "가족이 5인 이상이라 하루는 누나와 형들, 다른 하루는 내가 가는 식으로 나눠서 방문할 것"이라고 답했다. 

누나가 세명이라는 김모(27)씨도 다른 가족들이 언제 본가를 방문하는지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김씨는 "원래도 명절마다 가족끼리만 모였는데, 가족이 6명이라 이번엔 가족끼리도 만나기가 어려워졌다"면서 "주거지가 다르면 가족끼리도 5인 이상 불가지 않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나들이 결혼했으니 시간 차로 방문하게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가 설 연휴 전 코로나19 확진자 추이를 지켜보고, 추가적 방역 조치 완화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혀, 가족들이 못 모이는 설날이 실제 벌어질지는 미지수다. 

다만 정은경 질병관리청(질병청)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이 질병청의 지난 1일 브리핑에서 "설 연휴 등으로 사람 간 접촉 등 지역 이동 등으로 재확산될 수 있는 위험이 있다"고 설명하는 등 연휴 기간 중 집단 감염을 우려하는 태도를 취하고 있어, 실제 거리두기 조치 완화가 이뤄질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모바일쇼핑 최고치, 160조원 돌파
  • 연애·결혼관에 관한 4가지 옴니버스 '러브씬넘버#'
  • 전통적인 설 차례상은 '매우 간소했다'
  • '로봇'이 전시안내를? 질문에도 바로 응답 놀라워
  • 코로나 19가 바꾼 설 풍경...열차표 전쟁 '없다'
  • 중대형 아파트 '거래 늘고 가격 상승'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