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사친 도우러 제주로 간 장도연 '털털미' 선보여
상태바
남사친 도우러 제주로 간 장도연 '털털미' 선보여
  • 도시일보
  • 승인 2021.02.1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 혼자 산다' 장도연, 농부 '남사친' 도우러 제주도行

개그우먼 장도연이 한 남자를 위해 제주행을 택한다. '연애의 시작'은 아니고 '진심어린 우정'에서 비롯된 사연이 MBC TV '나 혼자 산다'에서 그려졌다.

장도연은 대학교 동아리 친구이자 현재는 제주도에서 농부로 지내고 있는 남사친을 도우러 제주도로 향한다. 그녀는 자신의 남사친에 대해 "제 인생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분"이라고 설명하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이윽고 장도연은 2000평이라는 어마어마한 규모의 당근밭에 도착했고 3시간에 걸친 고된 노동의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힘듦마저도 잊게만들 아름다운 제주도의 정취에 취하기 시작하면서 힐링하는 모습을 드려냈다. 

장도연과 그의 남사친은 함께 농장 한가운데서 여유를 즐기며 새참을 먹는다. 장도연은 "여기서는 흙 퍼먹어도 맛있겠다"라고 흡족함을 드러내며 막걸리 먹방까지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모바일쇼핑 최고치, 160조원 돌파
  • 연애·결혼관에 관한 4가지 옴니버스 '러브씬넘버#'
  • 전통적인 설 차례상은 '매우 간소했다'
  • '로봇'이 전시안내를? 질문에도 바로 응답 놀라워
  • 코로나 19가 바꾼 설 풍경...열차표 전쟁 '없다'
  • 중대형 아파트 '거래 늘고 가격 상승'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