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알아야 지킨다' 영어·일어판 현지보급
상태바
'독도 알아야 지킨다' 영어·일어판 현지보급
  • 도시일보
  • 승인 2021.02.16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 알아야 지킨다' 영어·일어판, 현지 보급한다

독도재단이 지난해 ㈜천재교육과 공동 발간한 '독도 알아야 지킨다'의 영·일문판 제작에 이어 번역 자료들을 미국과 일본의 시민단체에 보급할 예정이다. 

독도재단은 설립 이후 지금까지 다양한 국내외 활동들을 펼치며 '독도 지킴이'에 앞장서왔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해외 활동이 어려워지자 재단에서는 해외 시민단체에서 독도 교육에 활용할 수 있는 교육 자료 보급에 힘쓸 예정이다. 

'독도 알아야 지킨다'는 독도의 자연환경과 관련 역사적 진실을 표와 그림을 활용해 누구나 접근이 용이하도록 제작됐다. 독도에 관한 핵심적인 내용을 담고 있어 독도 교육에 실용적 활용이 기대되고 있다.

일본 ‘죽도의 날을 다시 생각하는 모임’ 구보이 노리오 이사도 “일본의 주장을 반박할 수 있는 쉽고도 정확한 자료”라며 “앞으로도 일본인들에게 독도의 진실에 대해 논리적으로 쉽게 설명할 수 있는 자료가 개발됐으면 한다”며 지속적인 독도 관련 해외 자료 개발을 주문했다.

독도재단 신순식 사무총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독도 관련 단체들과 직접 교류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온라인 교육 자료를 활용해 해외 독도 교육과 홍보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며 “꾸준한 독도 관련 해외 자료 개발과 보급을 통해 해외 네트워크 활성화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2020년에 독도재단은 미국의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일본의 ‘죽도의 날을 다시 생각하는 모임’과 함께 해외 현지에서 공동 학술대회 개최 등 직접적 교류를 통한 해외 독도 교육와 홍보를 진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모바일쇼핑 최고치, 160조원 돌파
  • 연애·결혼관에 관한 4가지 옴니버스 '러브씬넘버#'
  • 전통적인 설 차례상은 '매우 간소했다'
  • '로봇'이 전시안내를? 질문에도 바로 응답 놀라워
  • 코로나 19가 바꾼 설 풍경...열차표 전쟁 '없다'
  • 중대형 아파트 '거래 늘고 가격 상승'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