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 애묘인이라면 가봐야 할 여기 '고양이 명소'
상태바
진정 애묘인이라면 가봐야 할 여기 '고양이 명소'
  • 도시일보
  • 승인 2021.02.22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이 보러 울산 대왕암공원 가자" 애묘인에게 인기↑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가봐야 할 곳이 있다. 울산 동구 대왕암공원이 바로 그곳. 

뜬금없을 수 있지만 실제로 이곳을 방문한 이들은 이렇게 말하고 있다. 

"고양이 보러 대왕암공원 다녀왔어요!" 

최근 애묘인들 사이에 인기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는 울산 동구 대왕암공원이 '고양이 명소'가 된 까닭은 무엇일까.  

동구와 지역주민 등에 따르면, 대왕암공원의 고양이들은 공원이 생기기 전부터 무리지어 살았다고 한다. 그런데 최근 고양이 개체수가 더 늘어나면서 관광객들 사이에 '고양이 관광명소'가 되고 있는 것. 

공원에 살고 있는 고양이가 정확히 몇 마리인지는 알 수 없다. 수십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고양이 명소로 입소문을 타면서 각 블로그, 카페 등에 관련 게시글도 올라오고 있다. '아이들과 산책할 겸 고양이 보러 대왕암공원을 다녀왔다. 고양이들이 사람들을 봐도 도망가지 않아 일부러 간식을 챙겨가서 주고왔다'는 유의 체험담이다.

'고양이가 지키는 대왕암 바위', '고양이 간식 들고 가면 좋은 곳', '바위사이 고양이가 있는 신기한 풍경' 등의 게시글도 볼 수 있다. 

동구가 공원에 설치한 '고양이 의자'도 애묘인들에게 상징적인 장소가 됐다.관광객들이 고양이 의자에서 찍은 인증샷을 올리면서 '고양이 공원'이라는 이미지로 굳고 있다.

일부 주민들은 공원에 고양이 사료 등을 비치하는 등 '캣맘' 노릇을 하고 있다. 

공원에서 만난 어느 캣맘은 "공원에 고양이가 마실 수 있는 물이 없어 가끔 챙겨주러 오고 있다"며 "길고양이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있지만 소중한 생명이고 대왕암공원의 상징적 존재가 된만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모바일쇼핑 최고치, 160조원 돌파
  • 연애·결혼관에 관한 4가지 옴니버스 '러브씬넘버#'
  • 전통적인 설 차례상은 '매우 간소했다'
  • '로봇'이 전시안내를? 질문에도 바로 응답 놀라워
  • 코로나 19가 바꾼 설 풍경...열차표 전쟁 '없다'
  • 중대형 아파트 '거래 늘고 가격 상승'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