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리 종영 '오! 삼광빌라!' 32.9% 대미장식
상태바
인기리 종영 '오! 삼광빌라!' 32.9% 대미장식
  • 도시일보
  • 승인 2021.03.15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 삼광빌라!', 가족의 의미 되새긴 해피엔딩…32.9%로 종영

'오! 삼광빌라!'가 해피엔딩으로 종영을 맞았다.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며 마지막 회를 맞이한 KBS 2TV 주말극 '오! 삼광빌라!'는 전국 기준 32.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최종회에서는 삼광빌라의 온 식구의 행복한 현재가 그려졌다. 우정후(정보석 분)와 우재희(이장우) 부자는 갈등을 극복하고 간지럽힐 만큼 편안한 사이로 거듭났고, 정민재(진경)는 "언제나 내 마음 속 사랑은 당신뿐이에요"라는 정후의 진실한 고백을 받아들여 새로운 연애를 시작해 아들 재희와 며느리 이빛채운(진기주) 버금가는 닭살 커플에 등극했다.

또 정후의 주도 아래 모두가 힘을 합쳐 삼광빌라를 매입, 추억이 서려 있는 공간을 지켜냈다. 삼광빌라의 관리인이자 식구들을 사랑으로 품어준 이순정(전인화)은 첫 작품 '열여덟 순정'을 발간하며 작가의 꿈을 이뤘고, 빛채운과 재희는 아이를 낳아 양가 어른들에게 벅찬 기쁨을 선물했다. 

'오! 삼광빌라!'는 출생의 비밀, 비운의 교통사고 등 익숙한 소재가 다수 등장했지만, 중년 배우를 비중 있게 그리며 화제를 모았다.

이순정 역의 전인화는 안방극장에 행복한 기운을 전달하며 '온정의 힘'을 입증했고, 김정원 역의 황신혜는 기적적으로 되찾은 친딸 빛채운과 재혼하면서 키우게 된 딸 장서아(한보름)에게 진짜 엄마가 돼가는 과정을 진정성 있게 소화했다. 우정후 역의 정보석은 괴팍한 '꼰대짠돌이'부터 순한 양 '제임스', 그리고 새로 태어난 '우정후2'까지, 수많은 부캐릭터를 생산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투기 의혹 LH 직원 첫 소환…수사 가속화
  • 도심 속 꼬마농부들, 친환경 치유텃밭으로 모여라!
  • 최악의 결혼식으로 피비린내 앞날 예고
  • 경기 하남시, 이번 봄에는 '꽃길만 걸어요'
  • 장성에 찾아온 봄, 국내 4대 매화 꽃망울 터트려
  • 백신 예방접종 후 경과 지켜보는 '백신 휴가' 곧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