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학부모 훈육방법 '체벌 원치 않아'
상태바
광주 학부모 훈육방법 '체벌 원치 않아'
  • 도시일보
  • 승인 2021.03.16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학부모들 자녀 훈육은 '체벌 대신 칭찬으로' 

광주 초·중·고생 자녀를 둔 학부모 상당수는 훈육 과정에 '체벌이 필요하지 않다'고 의견을 밝혔다.  

광주시교육청 광주교육정책연구소에서 학생·교직원·학부모의 생활 실태와 인식을 파악하기 위해 광주지역 초·중·고생 학부모 2만553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광주교육 종합실태 조사에서 학부모 상당수는 자녀 훈육의 방법으로는 '언어로 훈육한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에서 자녀 체벌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학부모 51.7%는 '신체적 체벌이 전혀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다. 

'별로 필요하지 않다'는 답변 비율 24.9%까지 더하면 조사 대상 학부모 76.6%는 자녀에 대한 신체적 체벌에 부정적 인식을 드러냈다.

체벌을 가장한 아동학대가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면서 이제는 어떤 이유에서든 자녀에게 체벌을 하는 행위는 금지해야 한다는 인식이 학부모간 확산하는 것으로 보인다.

자녀에게 언어로 훈육하는 정도에 대한 조사에서는 '매우 그렇다' 23.5%, '대체로 그렇다' 41.8%, '보통이다' 28.4%, '그렇지 않은 편이다' 4.5%, '전혀 그렇지 않다' 1.8%로 나타났다.

자녀에게 칭찬이나 보상으로 훈육하는 비율은 '매우 그렇다' 10.8%, '대체로 그렇다' 30.1%, '보통이다' 41.3%, '그렇지 않은 편이다' 12.9%, '전혀 그렇지 않다' 4.9%로 조사됐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신체적 체벌보다는 언어로 훈육하거나 보상을 통해 자녀의 행동을 수정하려는 학부모의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며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중장기적 교육정책의 방향을 수립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한편 광주교육 종합실태 조사는 2012년부터 2년 단위로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투기 의혹 LH 직원 첫 소환…수사 가속화
  • 도심 속 꼬마농부들, 친환경 치유텃밭으로 모여라!
  • 최악의 결혼식으로 피비린내 앞날 예고
  • 경기 하남시, 이번 봄에는 '꽃길만 걸어요'
  • 장성에 찾아온 봄, 국내 4대 매화 꽃망울 터트려
  • 백신 예방접종 후 경과 지켜보는 '백신 휴가' 곧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