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 의혹 LH 직원 첫 소환…수사 가속화
상태바
투기 의혹 LH 직원 첫 소환…수사 가속화
  • 도시일보
  • 승인 2021.03.19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신도시 조성예정지 내 투기 의혹의 수사의 속도에 가속화가 붙었다. 

수사를 맡은 경기남부경찰청이 LH 직원의 첫 소환이 이루어졌다. 지난 2일 처음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발표한 지 17일 만이다.

경기남부경찰청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전 LH 직원 강모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그는 광명·시흥 신도시 예정지에서 소위 ‘강 사장’이라 불리며 상당한 땅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경찰 수사의 핵심대상자로 꼽히고 있다.

소환된 강 씨는 오전 9시 52분께 차량을 직접 몰고 경기남부경찰청에 출두했다.

그는 경기남부경찰청 정문 앞에서 수사팀 관계자 안내를 받아 수사동 건물 주차장으로 이동했으며 자신이 끌고 온 차량에서 내린 후 곧바로 특별수사대 사무실이 있는 수사동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검은색 외투에 모자를 눌러 쓴 강 씨는 차량에서 내리자 고개를 숙인 채 "왜 이렇게 많은 땅을 산 거냐", "땅 왜 산 거냐", "LH 내부 정보 이용한 거냐" 는 등 취재진 물음에 아무런 대답 없이 묵묵부답으로 수사팀 관계자들과 함께 자리를 떴다.

경찰은 지난 9일과 17일 등 총 2차례에 걸쳐 국토교통부와 LH 본사 및 지역본부, LH 전·현직 관계자 주거지를 비롯해 LH 직원들이 집중적으로 대출을 받은 북시흥농협에 대해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경찰은 확보한 압수물 분석을 통해 신도시 예정지에 땅을 취득한 LH 임직원들이 보상 및 시세 차익 등 수익을 올릴 목적으로 미리 내부 개발정보를 이용해 토지 거래를 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이날 강 씨 외에도 다른 LH 직원도 불러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시민단체가 고발한 LH 현직 관계자 13명을 포함해 전직 2명까지 총 15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부패방지및국민권익위원회의설치와운영에관한법률(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본부장은 LH 직원 소환 조사를 하루 앞둔 18일 경기남부경찰청을 방문해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 의지를 내비치기도 했다.

남 본부장은 취재진들과 만나 "이번 LH 사건의 경우 전국적인 조직 규모를 갖춘 국수본이 더 효율적이고 적합한 수사기관이라고 생각한다"며  "(경찰 수사 결과에) 자신 있는 만큼 믿고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오전부터 수사대상인 LH 직원들을 조사하고 있다"며 "다만 조사 중인 수사대상자들에 대한 정보 등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투기 의혹 LH 직원 첫 소환…수사 가속화
  • 도심 속 꼬마농부들, 친환경 치유텃밭으로 모여라!
  • 최악의 결혼식으로 피비린내 앞날 예고
  • 경기 하남시, 이번 봄에는 '꽃길만 걸어요'
  • 장성에 찾아온 봄, 국내 4대 매화 꽃망울 터트려
  • 백신 예방접종 후 경과 지켜보는 '백신 휴가' 곧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