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에 대한 다국적 프로젝트 '메이투데이(MaytoDay)'
상태바
5.18에 대한 다국적 프로젝트 '메이투데이(MaytoDay)'
  • 도시일보
  • 승인 2021.03.2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조명' 다국적 프로젝트 '메이투데이' 재전시 

지난해 좋은 반응을 보였던 다국적 프로젝트 '메이투데이(MaytoDay)가 재전시 예정이다. 

광주비엔날레 재단은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해 선보였던 메이투데이(MaytoDay)는 올해 '볼 수 있는 것과 말할 수 있는 것 사이'라는 주제로 펼쳐진다고 밝혔다. 

민주화운동을 직접 경험한 세대와 역사가 남긴 상흔 안에서 살고 있는 다양한 세대의 작가 12명이 참여했으며 기존에 소개됐던 작품들과 옛 국군광주병원이라는 장소적 특징에 기반한 작가들의 시선을 엿볼 수 있는 신작들이 소개될 예정이다. 

다음달 1일부터 5월9일까지, 13회 광주비엔날레 기간동안  옛 국군광주병원에서 메이투데이 전시를 볼 수 있다. 

전시장소인 옛 광주국군병원은 1964년 개원한 이후 5·18 당시 계엄사에 연행돼 고문을 당한 학생과 시민이 치료를 받았던 곳이다. 지난 2007년 함평으로 이전한 이후 병원은 최근까지 도심 속에서 폐허처럼 남아있다. 

작가들은 1층의 체육실을 중심으로 병원을 일시적으로 점유하며 우리가 볼 수 있는 것과 보이지만 애써 외면하려 했던 것, 말할 수 있는 것과 차마 소리 내어 말하지 못한 침묵 사이의 간극과 연결성에 주목해 작품을 제작했다.

광주비엔날레 재단 측은 "이번 전시는 닫혀있었던 옛 국군광주병원의 문을 다시 열고 5·18의 역사를 조명한다"며 "여전히 아프고 힘든 역사이지만 전시를 통해 과거에 머물지 않고, 현재와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 희망을 전달해주는 전시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메이투데이 전시는 지난해 5월부터 타이베이, 서울, 쾰른, 부에노스아이레스 등에서 열렸다. 이번 전시는 장기 프로젝트로 진행해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와 의미를 예술적 시각으로 재해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투기 의혹 LH 직원 첫 소환…수사 가속화
  • 도심 속 꼬마농부들, 친환경 치유텃밭으로 모여라!
  • 최악의 결혼식으로 피비린내 앞날 예고
  • 경기 하남시, 이번 봄에는 '꽃길만 걸어요'
  • 장성에 찾아온 봄, 국내 4대 매화 꽃망울 터트려
  • 백신 예방접종 후 경과 지켜보는 '백신 휴가' 곧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