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안가 쓰레기들에 대한 경각심! 신안의 특별한 전시
상태바
해안가 쓰레기들에 대한 경각심! 신안의 특별한 전시
  • 도시일보
  • 승인 2021.03.31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환경문제 예술적 모색'…신안서 생명과 평화의 땅 전시

전남 신안에서 해안가로 밀려들고 있는 쓰레기에 대한 해결책을 예술적으로 모색하는 이색적인 전시가 펼쳐진다.

홍성담 작가를 중심으로 홍성민·전정호·천현노 등으로 구성된 '생명평화 미술행동'에서 '제1차 연안환경미술행동전시-둔장, 생명과 평화의 땅'전을 선보인다. 오는 4월2일부터 30일까지 신안군 자은면 둔장마을미술관에서 진행된다. 

해변으로 밀려온 쓰레기를 활용해 만든 작품으로 구성된 이번 공연은 오염되고 있는 해안 생태를 지키기 위한 미술 작가들의 예술적 행동이자 지구를 사랑하는 지구인들의 마음이라고 전했다. 

작가들은 각자의 작업실에서 플라스틱으로 가득찬 물고기, 쓰레기 로봇, 술병 가득한 바다 등 50여점을 완성해 이번 전시에 출품했다.

또 해안가 쓰레기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만장 10여점도 전시관에 설치된다.

이번 전시의 작품들은 추후 군산, 인천, 강화, 강릉, 울산, 부산, 마산, 여수로 이어지는 연안프로젝트를 통해 선보인 뒤 내년 다시 신안으로 돌아와 마무리된다.

작품이 전시되는 둔장마을미술관은 전시관으로 탈바꿈 하기전에는 마을회관으로 사용됐으며 인구 감소로 인해 방치됐던 공간이다. 

생명평화미술행동은 광주시각매체연구회원들이 주축을 이뤄 결성됐으며 영광, 월성, 고리 핵원전, 새만금 살리기, 여순항쟁, 미얀마의 민주회복을 위한 미술 퍼포먼스 등을 펼치고 있다. 

홍성민 작가는 "이번 전시는 해안가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는 미세플라스틱 문제를 다루고 있다"며 "전시를 통해 해양환경오염에 대해 심각성을 인식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투기 의혹 LH 직원 첫 소환…수사 가속화
  • 도심 속 꼬마농부들, 친환경 치유텃밭으로 모여라!
  • 최악의 결혼식으로 피비린내 앞날 예고
  • 경기 하남시, 이번 봄에는 '꽃길만 걸어요'
  • 장성에 찾아온 봄, 국내 4대 매화 꽃망울 터트려
  • 백신 예방접종 후 경과 지켜보는 '백신 휴가' 곧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