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시, '오월의 청춘' 생계형 간호사로 변신
상태바
고민시, '오월의 청춘' 생계형 간호사로 변신
  • 도시일보
  • 승인 2021.04.05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시, 생계형 간호사로 변신…'오월의 청춘' 5월 방송

배우 고민시가 청순하면서 소박한 아름다움을 뽑냈다. 

오는 5월 3일에 첫 방송되는 KBS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에서 배우 고민시는 1980년대의 생계형 간호사를 연기한다. 

드라마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순간에 운명처럼 얽혀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 분)의 아련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3년 차 간호사 '김명희'역을 맡은 고민시는 '백의의 천사'보다는 '백의의 전사'에 가까운 씩씩함 가진 캐릭터로, 녹록지 않은 삶에도 꿈을 잃지 않는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5일 공개된 고민시의 첫 스틸사진에서 고민시는 레트로 스타일링을 완벽 소화했다. 올려묶은 간호사 캡과 녹색의 유니폼이 80년대의 풍경을 떠올리게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투기 의혹 LH 직원 첫 소환…수사 가속화
  • 도심 속 꼬마농부들, 친환경 치유텃밭으로 모여라!
  • 최악의 결혼식으로 피비린내 앞날 예고
  • 경기 하남시, 이번 봄에는 '꽃길만 걸어요'
  • 장성에 찾아온 봄, 국내 4대 매화 꽃망울 터트려
  • 백신 예방접종 후 경과 지켜보는 '백신 휴가' 곧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