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국민 앓고있는 '코로나 블루' 체크해보니?
상태바
전 국민 앓고있는 '코로나 블루' 체크해보니?
  • 도시일보
  • 승인 2021.04.06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민 33% "코로나 이후 우울감 생겨…활동 제약탓"

전국민 상당수가 '코로나 블루'를 겪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조사에 응답한 시민 3320명은 코로나19로 여가·관광 활동 제약이 생겨 우울함을 겪는다고 답했다.  

서울관광재단은 온라인 조사를 통해 코로나19 전후로 시민들의 심리상태 변화와 여가 및 관광 행태 변화를 비교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 이후 우울감을 느낀다는 응답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코로나19 이전에는 우울함이 없었다고 생각한 시민 중 33.2%가 코로나19 이후 우울함을 느끼게 됐다고 답했다. 

경미한 우울을 갖고 있던 응답자의 44.1%, 중한 우울 응답자의 42.6%는 이전보다 더 극심한 우울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 이후 여가 및 관광 활동을 '연 1회 이상' 했다는 응답은 크게 감소했으며 '전혀 없음'은 증가, 활동 제약 상황이 시민들의 코로나 블루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여가 활동에서는 문화예술 관람 활동이 49.1% 줄어 급격한 감소를 보였다. 관광 활동에서는 테마파크, 놀이시설, 동·식물원과 같은 시설 방문 경험이 54.3% 줄어 대폭 감소했다. 

자연경관 감상, 산책 등은 11.7% 줄어 비교적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후 경험한 여가·관광 활동 후 느낀 감정에 대해서는 56%가 '불안감', 50.3%가 '두려움'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이는 코로나19 이전 여가·관광 활동 경험 후 72.1% '흥미로움', 71% '활기찬 기운'을 느낀다고 답한 것과 대조적이다. 

코로나19 이후 우울감이 심하다고 답한 시민 중 72.2%는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관광이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우울감이 없는 응답자의 경우 77.3%가 행복감을 줄 수 있는 활동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관광 정책·상품 아이디어를 묻는 질문에는 '일상생활을 위한 여가 중심의 힐링프로그램 마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투기 의혹 LH 직원 첫 소환…수사 가속화
  • 도심 속 꼬마농부들, 친환경 치유텃밭으로 모여라!
  • 최악의 결혼식으로 피비린내 앞날 예고
  • 경기 하남시, 이번 봄에는 '꽃길만 걸어요'
  • 장성에 찾아온 봄, 국내 4대 매화 꽃망울 터트려
  • 백신 예방접종 후 경과 지켜보는 '백신 휴가' 곧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