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노른자 부지에 아파트 층수 논란, 왜?
상태바
광주 노른자 부지에 아파트 층수 논란, 왜?
  • 도시일보
  • 승인 2021.04.08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대 쌍촌캠퍼스, 층수 논란에 '급제동'…사업표류 기로

호남대 쌍촌캠퍼스 부지에 들어설 아파트 단지의 층수논란이 불거졌다. 광주시와 사업자 측 모두 딜레마를 격으며 해당 사업이 표류 속으로 빠질 수 있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호남대 쌍촌캠퍼스 부지는 광주 도심의 노른자위라고 여겨지고 있다. 이곳에 세워질 아파트를 두고 '고층아파트 위주 난개발을 막고 무등산 경관을 확보하기 위해 층수를 낮춰야 한다'는 입장과 '수차례 승인된 사항을 뒤집는 조치인데다 재설계에 따른 건축상 후유증과 행정신뢰도 하락이 우려된다'는 입장이 팽배하게 맞서고 있어 조율에 상당한 진통이 예상되고 있다. 

광주시와 호남대 학교법인 등은 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호남대 쌍촌캠퍼스 부지 주택건설사업 개발행위에 대해 논의한 결과 조건부 수용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에 도시계획위는 사전재난영향 컨설팅과 동측 보행자도로의 단지 내 배치를 검토하고, 공정별 교통처리계획 수립을 조건부로 내걸었다. 

특히 고층의 층수는 낮추고 저층은 높여 용적률은 유지하되 고층은 30층 이하로 건축할 것을 권장했다. 층수 문제의 경우, 최고 34층을 30층 이하로 낮추게 할 법적 강제조항이 없다 보니 '낮추도록 노력하라'고 애둘러 부탁한 셈이다.

그러나 이는 "어떤 목적으로도 30층 이상 아파트, 40층 이상 건물은 허용하지 않겠다"고 누누히 밝혀온 이용섭 시장의 평소 소신과 배치되는 것이어서 논란이 일었고, 시는 내부 논의 끝에 34층 3개동은 30층으로 낮추고 저층을 그만큼 높이는 쪽으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들의 무등산 조망권과 주요 지점 일조권을 보장하라는 시민단체 성명도 나왔다.

그러나 '층수 조정'이 레고놀이처럼 손쉽게 떼었다붙였다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는 점에서 시와 사업자 모두 딜레마에 빠졌다.

일부 동을 4개층 이상 없애고, 저층 아파트의 층수를 그만큼 올릴 경우 일조권 보장을 위해 설계 변경을 통한 동간거리 재조정 등이 불가피하고, '병풍식 설계'로 인한 바람길 차단 논란도 일 수 있다.

특히 2년 전 도시계획 심의 과정에서 최고 36층(10~36층, 970가구) 건립이 승인됐고, 이후 일조권과 학습권, 조망권 보장 차원에서 10∼34층 14개 동 936가구로 2개동 33가구가 줄어든 마당에 또 다시 기존 결정을 번복해야 할 처지여서 '불소급 원칙' 파기 논란과 함께 행정 신뢰도 하락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개발계획이 다시 설계 단계로 돌아갈 경우 상반기 중 분양 예정이던 사업 추진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하고, 최적의 해법이 나오지 않을 경우 상당 기간 사업 표류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시 관계자는 "상위법이나 조례상 층수 제한 규정은 없지만 생태도시 조성 차원에서 '권장'한 사안인데 이해관계가 얽힐 수 밖에 없다보니 현재로선 최적의 해법을 내놓기가 쉽지 않다"고 밝혔다. 사업자 측은 "이제와서 이미 결정된 사항을 뒤집어야 한다면 고민이 클 수 밖에 없지 않겠느냐, 어디서부터 다시 해야 할 지 답이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투기 의혹 LH 직원 첫 소환…수사 가속화
  • 도심 속 꼬마농부들, 친환경 치유텃밭으로 모여라!
  • 최악의 결혼식으로 피비린내 앞날 예고
  • 경기 하남시, 이번 봄에는 '꽃길만 걸어요'
  • 장성에 찾아온 봄, 국내 4대 매화 꽃망울 터트려
  • 백신 예방접종 후 경과 지켜보는 '백신 휴가' 곧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