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퀸 장나라, '대박부동산' 첫방 5.3%
상태바
드라마퀸 장나라, '대박부동산' 첫방 5.3%
  • 도시일보
  • 승인 2021.04.15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나라X정용화 '대박부동산' 첫방 시청률 5.3% 순항

어떤 역할이든 자기의 색을 입혀 대박을 치는 유일무이한 배우가 있다. 

이번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의 여자주인공으로 나선 장나라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지난 14일 오후 9시30분 첫 방송된 '대박부동산'은 퇴마 드라마의 신선한 매력을 어필하며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최고 5.3%를 기록했다. 첫방송부터 동시간대 1위를 달성한 것이다. 

1회에서는 귀신 들린 매물 전문인 '대박부동산'의 사장이자 퇴마사 홍지아(장나라)와 그를 돕는 주 사무장(강말금), 귀신의 존재는 믿지 않으면서 퇴마 사기를 치는 사기꾼 오인범(정용화), 오인범과 함께 하는 천재 해커 허실장(강홍석)의 소개와 함께 홍지아와 오인범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홍지아는 능력 있는 퇴마사이지만 어린 시절 죽은 엄마의 원혼은 퇴마하지 못한 채 2층에서 함께 살며 엄마를 저승으로 보내줄 특별한 영매를 기다리고 있었다. 반면 전자기장과 퇴마에 얽힌 그럴듯한 논리를 유려한 말솜씨로 풀어내며 사기를 치던 오인범은 돈을 벌면 호텔 스위트룸으로 직행하는 오늘만 사는 인생을 살았다. 

이렇게 접점이 없던 두 사람의 인연은 오인범이 사기를 치기 위해 준비 중이던 드림 오피스텔이 대박부동산에 의뢰가 넘어가면서 시작됐고, 오인범은 홍지아를 자신과 같은 부류로 오해, 동업 설득을 해보려다 실패한 후 사기꾼으로 낙인찍히는 결과를 초래했다.

이후 오인범은 드림 오피스텔에 설치해둔 물품들을 업그레이드하려던 중 홍지아의 퇴마 현장을 목격한 후 소스라치게 놀라고 말았다. 

더군다나 오인범이 귀신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만든 소금진을 밟아, 원혼이 이동하면서 영매가 목숨을 잃을지도 모르는 위험한 상황에 이르렀던 것. 

옥상정원까지 이어진 사투 끝에 홍지아가 귀침으로 영매를 찔러 악귀를 쫓아내려 하자, 그 순간 악귀 옆 원귀가 오인범에게 빙의되는 일이 벌어졌다. "사기꾼 너 영매였어?"라며 충격에 빠지는 홍지아, 그리고 원귀에 빙의돼 노려보는 오인범의 투샷으로 마무리됐다.

'대박부동산' 2회는 이날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엔날레, 개막 일주일만에 1만6천여명 관람
  • 5·18 다룬 뮤지컬 '광주', 관객 피드백으로 새롭게 변신
  • 광주독립영화관 개관 3주년 맞이 기획전
  • 요즘대세 '최준' 라디오 스타에서 미친 매력 발산했다
  • '수선화의 섬' 신안, 노랑빛으로 물들 언택트 관광지
  • 코로나19 시대, '새로운 방식의 제주 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