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주간맞이, 한복입고 행궁데이트 할까?
상태바
한복주간맞이, 한복입고 행궁데이트 할까?
  • 도시일보
  • 승인 2021.04.1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행궁서 한복 입고 ‘달달한 행궁로망스’ 즐겨요

경기 수원시에 위치한 화성행궁은 tvN ‘왕이 된 남자’, MBC ‘대장금’, ‘이산’, KBS ‘구르미 그린 달빛’, SBS ‘엽기적인 그녀’,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 등 사극 드라마와 영화에서 극 중 배경으로 자주 등장하여 우리 눈에 익숙한 궁궐 중 하나이다. 

경기 수원 문화재단은 바로 이 화성행궁에서 역사도 배우고 한복 체험을 할 수 있는 관광 프로그램을 계획했다. 이에 5월과 10월에 매주 토요일마다 역사 체험 프로그램 ‘달달한 행궁로망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달달한 행궁로망스’ 프로그램은 ▲역사해설극 관람 ▲스냅사진 촬영 ▲나만의 부채 만들기 ▲국악풍류음악회 등으로 구성됐다.

먼저, 역사해설극은 수원화성과 정조대왕 이야기를 담은 내용으로 수원화성이 축조된 배경과 역사적 가치 등을 배워볼 수 있는 학습의 장이다. 남녀노소 관계없이 들을 수 있도록 구성했고 우리의 역사에 대해 좀더 깊이있게 알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을 선사한다. 

전통 가락인 가야금 선율을 즐기며 화성행궁에서 국악풍류음악회와 전통 부채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프로그램에 참가하는 동안 관람객은 제공받은 한복을 입고 마치 조선시대를 유랑하는 기분으로 화성행궁 일원을 돌면서 간접적으로 역사를 체험해볼 수 있다.

프로그램 운영은 5월 매주 토요일 한 달 동안 4차례(1·8·15·22일), 10월 매주 토요일 한 달 간 3차례(16·23·30일)에 걸쳐 진행된다.

가족과 연인, 친구 등 2·3·4인 단위로 사전 예약을 받는다. 상반기 1차 티켓 예매는 오는 15일이며, 하반기 2차 티켓은 9월에 이뤄질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수원문화재단 화성콘텐츠팀(031-290-3574)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사적 478호인 화성행궁은 조선시대 정조 13년(1789) 사도세자 무덤을 수원부 읍치 자리로 옮기고, 원래 수원부 읍치를 팔달산 아래로 옮겨 오면서 관청으로 사용하기 위해 건립됐다. 왕이 수원에 내려오면 머무는 행궁으로도 쓰인 곳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엔날레, 개막 일주일만에 1만6천여명 관람
  • 5·18 다룬 뮤지컬 '광주', 관객 피드백으로 새롭게 변신
  • 광주독립영화관 개관 3주년 맞이 기획전
  • 요즘대세 '최준' 라디오 스타에서 미친 매력 발산했다
  • '수선화의 섬' 신안, 노랑빛으로 물들 언택트 관광지
  • 코로나19 시대, '새로운 방식의 제주 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