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7주기, 이낙연 '진상규명 다짐'
상태바
세월호 참사 7주기, 이낙연 '진상규명 다짐'
  • 도시일보
  • 승인 2021.04.16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세월호 참사 7주기, 완전한 진상 규명 다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유가족들에게 진상규명을 다짐했다. 

이 전 대표는 자신의 SNS에 유가족들과 국민께 완전한 진상 규명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 

"세월은 흘러도, 슬픔은 그대로다. 그날 아이들은 돌아오지 못했고, 부모도 그날 이전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적으며 "저희가 미안한 어른이 되지 않겠다고 다짐한지 7년. 그날의 충격과 무력감은 아직 해소되지 않았다"며 "엊그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별검사 후보를 추천할 위원들이 위촉됐다. 우리가 기억하고 노력하는 한, 세월호의 진실은 결국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불행이 다시는 없도록 '안전 대한민국'을 꼭 건설하겠다는 약속도 드린다"며 "저는 대전 현충원 내 세월호 순직 교사 열 분의 묘소에 참배한다. 그분들의 희생을 기억하며, 그런 참사가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거듭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이들과 선생님들, 숨지신 모든 분들의 명복을 빈다. 유족들의 슬픔에 다시 한번 위로를 드린다"며 "제가 전남지사로 일하던 기간에 팽목항과 목포신항에서 모셨던 미수습자 가족들께 각별한 인사를 올린다"고 덧붙였다.

비록 진상규명이 될지라도 아이들은 돌아오지 않겠지만 그것만이 단 한순간에 희망이자 사랑이었던 아이를 잃어버린 유가족들을 위한 길일 것이다. 국민 모두가 끝나지 않은 그 사건에 애정어린 관심과 격려를 이어가주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엔날레, 개막 일주일만에 1만6천여명 관람
  • 5·18 다룬 뮤지컬 '광주', 관객 피드백으로 새롭게 변신
  • 광주독립영화관 개관 3주년 맞이 기획전
  • 요즘대세 '최준' 라디오 스타에서 미친 매력 발산했다
  • '수선화의 섬' 신안, 노랑빛으로 물들 언택트 관광지
  • 코로나19 시대, '새로운 방식의 제주 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