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검사 늦어, 감염 잇따라 "광주, 긴장감 떨어졌나"
상태바
확진검사 늦어, 감염 잇따라 "광주, 긴장감 떨어졌나"
  • 도시일보
  • 승인 2021.04.16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긴장감 떨어졌나" 유증상자 검사 늦어 가족·지인 감염 잇따라 

광주지역에서 잇따른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다.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난 뒤 수일이 지나 진단검사를 받은 탓에 집단 확진으로 이어진 것인데, 긴장감이 떨어졌다는 지적이다. 

광주시 방역당국은 지난 2월과 3월 지역 확진자 397명 중 기침과 인후통·근육통 등의 유증자는 178명(44%)이었으며 이 중 3일에서 7일이 지난 뒤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유증상자는 112명이다. 

또 지난 10일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7명의 확진사례도 서울 송파1894번과 일주일전에 광주에서 가족·골프모임 등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송파구 확진자는 몸살 증상이 지난 4일부터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지만 코로나19 검사는 일주일이 지난 10일 이뤄졌다. 송파구 확진자의 감염이 확인된 이후 광주지역 접촉자들에 대한 검사가 이뤄졌으며 지난 11일과 이날 이틀동안 가족 5명, 지인 2명 등 총 7명이 추가 감염됐다.

광주 감염자 중 3명은 인후통·기침·근육통 등의 증상이 지난 5일부터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2월과 2월사이에 유증상자들이 코로나19 감염사실을 모르고 다중시설을 이용하여 보험사콜센터 관련 114명이 발생한 바 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지난해까지 집단감염 현상은 교회, 요양병원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주로 발생했지만 최근에는 유증상자들이 감염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채 일상생활을 해 가족·지인 감염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진단검사 지연 원인은 복합적이지만 긴장감이 완화된 것이 한 요인으로 보인다"며 "'증상이 있을 때 집에 머물고 즉시 검사 받는다'는 기본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코로나19와 감기 증상이 비슷해 병원과 약국 등에서도 감기 처방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병의원·약국 등은 의심증상자에 대해 진단검사를 적극 권유하고 선별진료소 등을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엔날레, 개막 일주일만에 1만6천여명 관람
  • 5·18 다룬 뮤지컬 '광주', 관객 피드백으로 새롭게 변신
  • 광주독립영화관 개관 3주년 맞이 기획전
  • 요즘대세 '최준' 라디오 스타에서 미친 매력 발산했다
  • '수선화의 섬' 신안, 노랑빛으로 물들 언택트 관광지
  • 코로나19 시대, '새로운 방식의 제주 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