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재단 측, 무모한 전시중단 요구?
상태바
박정희재단 측, 무모한 전시중단 요구?
  • 도시일보
  • 승인 2021.04.22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비엔날레 "친일인사 포승줄 단죄 작품 전시 지속" 

최근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에서 13회 비엔날레 작품 중 특정 작가의 작품 전시를 중단해달라고 요청해와 화제가 되고 있다.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측은 이상호 작가의 '일제를 빛낸 사람들' 작품 중단을 요구하는 내용의 우편물을 광주비엔날레재단에 발송했다. 해당 우편물은 13회 행사 후원사 측에도 보내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은 '일제를 빛낸 사람들' 작품이 박정희 대통령과 대한민국 산업화의 주역들을 왜곡·폄훼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광주비엔날레가 끝까지 작품을 전시하면 지울 수 없는 오점을 남길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에 광주비엔날레재단은  "한쪽의 주장만을 가지고 전시를 중단하는 것은 말이되지 않는다", "이 화가의 작품은 행사가 종료될 때까지 전시된다"고 강조하며 전시를 지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상호 화가의 '일제는 빛낸 사람들' 작품은 417㎝×245㎝ 크기로 지난 2009년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에 수록된 인물 92명을 선정해 수갑을 채우고 포승줄에 묶어 단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친일 반민족 행위자를 처벌하는 작품을 비롯해 전쟁을 반대하고 통일을 염원하는 뜻이 담긴 작품 총 7점도 다음달 9일까지 전시된다. 

이상호 화가는 조선대학교 미대 회화과를 졸업한 뒤 군사정권 시절인 1987년 걸개그림 '백두의 산자락 아래 밝아오는 새날이여'를 제작했다는 이유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엔날레, 개막 일주일만에 1만6천여명 관람
  • 5·18 다룬 뮤지컬 '광주', 관객 피드백으로 새롭게 변신
  • 광주독립영화관 개관 3주년 맞이 기획전
  • 요즘대세 '최준' 라디오 스타에서 미친 매력 발산했다
  • '수선화의 섬' 신안, 노랑빛으로 물들 언택트 관광지
  • 코로나19 시대, '새로운 방식의 제주 관광'